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의사협회, 조국 딸 지도교수 징계 추진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08.21 12: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1일 삼임이사회 열고 중앙윤리위원회 회부 결정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2학년 때 의학 관련 논문의 제1 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논문이 등재되는 과정을 지도한 단국대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A교수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기로 했다.

대한의사협회는 21일 오전 상임이사회를 열고 A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윤리위는 의사, 법조인, 언론인 등 총 11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번 논란에 대한 자체조사, A교수 소명 절차 등을 거쳐 최종 징계 여부를 정하게 된다.

윤리위는 사안에 따라 최대 3년 이하 회원권리 자격정지 및 5000만원 이하 위반금을 부과할 수 있다. 심각한 사안일 경우 보건복지부에 면허취소 처분을 의뢰할 수도 있다.

의사협회 관계자는 "고등학생이 의학논문 제1 저자로 이름을 올려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다"며 "의협은 이번 사안이 의료 윤리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조씨는 고2 때인 지난 2008년 단국대 의대 교수 A씨의 실험에 인턴으로 2주가량 참여했고 이를 토대로 작성된 의학 논문의 제1 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논문은 이듬해 대한병리학회 학회지에 실린 SCIE급 논문이다. SCIE급은 국제학술지에 실릴 만한 전문적인 논문인데 불과 2주간 인턴으로 참여한 고교생이 제1 저자로 등재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조국 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 딸이 학교가 마련한 정당한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해 평가를 받았다"며 "억측과 오해가 없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