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빅3 신산업' 시스템반도체 육성 '中企 미래포럼' 개최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08.22 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중소 반도체 설계전문 기업, 기술력 강화 위한 실질적 혜택 촉구

image
중소벤처기업부 현판. /사진제공=중기부
정부가 시스템반도체(비메모리 반도체) 분야 중소·벤처기업 성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제1회 중소벤처기업 미래포럼'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이날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주최한 포럼에 캔버스바이오, 엠데이터싱크, 큐버모티브 등 중소 팹리스(반도체 설계전문) 기업과 반도체 전문 벤처캐피탈인 L&S캐피탈, 반도체장비기업인 주성엔지니어링 (6,760원 상승50 0.8%)(ENG) 등이 참석했다. 박재근 반도체디스플레이학회장, 김수환 서울대 교수 등 학계 인사들도 함께 했다.

시스템반도체는 정보저장 역할을 하는 메모리반도체와 달리 연산·제어 등 정보처리를 맡는 부품이다. 전날 정부가 내년 4조700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 추진 의사를 밝힌 '빅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분야 가운데 하나이기도 하다.

포럼 참여기업들은 시스템반도체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기술력 향상을 위한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자체 생산 능력을 갖춘 일부 대기업들이 반도체시장을 주도하고 있어 팹리스업체들의 입지가 좁아지고 있다는 문제의식에 따른 것이다. 중소 팹리스기업들은 그간 정부의 R&D(연구개발) 지원사업도 활발치 않아 혜택을 받기 어려웠다는 고충도 토로했다.

김지혜 L&S벤처캐피탈 수석심사역은 "시스템반도체 업종이 안정성을 확보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하려면 대기업과 협력 및 M&A(인수·합병)가 활성화돼야 한다"고 진단했다.

최민구 주성ENG 부사장은 "중소 팹리스 업체에 대한 기술탈취 방지책이 보강돼야 한다"며 "팹리스 분야의 창업 촉진을 위한 금융지원시스템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재근 학회장은 "자율차, AI(인공지능), IoT(사물인터넷)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하면 DDIC(디스플레이 드라이브 구동칩), CMOS(상보형금속산화반도체) 이미지 센서에 많은 경험을 갖춘 국내 팹리스에 기회가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R&D부터 사업화까지 패키지로 지원하는 정부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중기부는 기업의 애로사항과 전문가 진단을 지원정책 수립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성장잠재력이 있는 중소 팹리스를 발굴해 집중 지원하면 이미 인정받은 반도체 기술력, 기업과 미래세대의 열정이 더해져 우리나라 시스템반도체는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