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우병우 처가의혹 보도' 2심도 "조선일보, 정정보도 하라"

  • 뉴스1 제공
  • 2019.08.23 14: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확정 후 72시간 내 정정보도…불이행시 매일 50만원" 조선일보 기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는 2심도 기각

image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2019.2.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아내가 보유한 부동산의 매입 관련 의혹을 보도한 기자에 대해 2심 법원도 손해배상 책임이 없다고 판단했다. 다만 1심과 마찬가지로 기사가 사실과 다른 점은 인정해 정정보도를 하라고 했다.

서울고법 민사13부(부장판사 김용빈)는 23일 우 전 수석이 조선일보와 소속 기자들을 상대로 낸 정정보도·손해배상 청구 항소심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조선일보는 판결 확정 후 72시간 이내 정정보도문을 조선 1면과 2면 2분지 1을 연결해 게재하라"며 "기한 내 의무 이행을 하지 않은 경우 조선일보는 우 전 수석에게 매일 50만원으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 전 수석의 나머지 청구는 기각한다"며 해당 기사를 작성한 김모·이모·최모 기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는 1심과 마찬가지로 기각했다.

2016년 7월 조선일보는 우 전 수석의 부인과 자매가 장인에게 상속받은 서울 강남역 부근 부동산을 넥슨코리아가 1300억여원에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김정주 NXC 대표와 친분이 있는 진 전 검사장이 부동산 거래를 주선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우 전 수석이 부동산 거래를 주선해준 대가로 진 전 검사장의 넥슨 주식 보유를 눈감아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기본적인 취재 과정도 생략한 채 막연한 의혹을 제기해 악의적인 보도를 했다"며 조선일보에 정정보도를, 기사를 작성한 기자들에게는 3억5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