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파월 연설에 격분…"시진핑보다 더 큰 적?"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VIEW 114,709
  • 2019.08.24 02: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연설에서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아무런 신호를 보내지 않은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에 대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파월 의장 가운데 누가 우리의 더 큰 적이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파월 의장의 잭슨홀 연설 직후 트위터에 "늘 그래왔듯 연준은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며 "곧 발표될 예정인데, 내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지 못하고, 묻지도 않은 채 그들(연준)이 '연설'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매우 강한 달러와 매우 약한 연준을 갖고 있다"며 "나는 이 둘을 갖고 뛰어나게 일을 할 것이고, 미국은 위대한 일을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세계 주요 중앙은행 총재 및 경제학자들의 연례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 경제는 현재 좋은 위치에 있고, 물가상승률(인플레이션)은 목표치인 2%에 가까워졌다"며 금리인하의 필요성이 높지 않다는 취지로 말했다.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암시는 없었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는 전반적으로 좋은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며 "기업 투자와 제조업은 약세를 보였지만, 탄탄한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은 소비 활황을 이끌고 있고, 전체적으로는 온건한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만약 무역전쟁이 기업들의 투자와 자신감을 방해하고 글로벌 성장을 악화시키는 원인이라면 연준이 통화정책을 통해 이 모든 것을 바로잡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 상황에 대한 정책적 대응을 안내하는 최근의 선례는 없다"며 "통화정책이 글로벌 무역에 대한 고정적인 규정집을 제공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1990년대에는 금리인하가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 적이 있다"며 "연준은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