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청문회 두고 與野 공방…"국민청문회 검토" vs "관제청문회"(종합)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2019.08.24 15: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與 "8월 내 개최…해명 기회 줘야" vs 野 "9월 초 사흘…자진 사퇴"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김휘선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둘러싸고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24일 여야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을 두고 더욱 이견을 드러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법정시한에 맞춰 이달 내 청문회가 개최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오는 26일까지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을 경우 오는 27일 국민청문회 개최 의사를 밝혔다.

9월 초 사흘에 걸쳐 인사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며 맞서는 자유한국당을 압박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사진=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사진=뉴스1

민주당은 이날 하루라도 빨리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확정해 조 후보자에게 해명의 기회를 마련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인사청문회가 이달 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민청문회를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에 대한 여러가지 논란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과도한 정치공세 차원에서 부풀려지고 왜곡된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 과정을 통해서 조 후보자에게 도덕적인 문제에 대한 진실을 소상히 밝히고 스스로 해명할 기회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은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과 공세에만 매몰되지 말고 인사청문회 일정을 빨리 잡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만약 시일 내에 인사청문회 개최가 불가능할 경우 국민과 함께하는 청문회 방식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사진=뉴스1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사진=뉴스1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이 제안한 국민청문회를 '관제 청문회'라고 비판하며 조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해서는 9월 초에 사흘에 거쳐 개최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만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아무리 국민을 붙여도 청와대와 민주당이 벌이겠다는 관제 쇼는 청문회라고 부를 수도 없는 그야말로 '조국 변명 듣기, 아무 말 대잔치'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8월 30일 전에 인사청문회를 갖자는 현 정권의 속내는 청문회 당일만 버티면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지금의 국민적 분노와 지탄을 무마할 수 있다는 오만하고 독선적인 생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변인은 "조 후보자의 드러난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서는 인사청문회법이 허용한 3일도 부족하다"며 "수없이 공정과 정의를 외쳐도 위선과 반칙, 특권 그 자체로 귀결된 조 후보자의 삶을 숨길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에 맞서가며 임명을 강행할 꼼수나 찾는 게 아니라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의 명령을 쫓아야 한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할 일은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추상같은 법의 심판을 받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