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현진, 변상욱 '수꼴' 발언에 "청년 모욕, 안타깝다"(전문)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101,008
  • 2019.08.25 10: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image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사진=이동훈 기자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을 겨냥해 조롱해 논란이 된 가운데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변 앵커에게 "안타깝다"고 밝혔다.

배 위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 앵커를 겨냥 "그래도 YTN 대기자이신데 내 뜻과 다르다고 가진 것 없는 아들뻘 청년을 모욕줘서 되겠냐"며 비판했다.

이어 "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셨다던데"라며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 위원장은 "조국보고 '반듯한 아버지'라고 하신 뜻은 잘 알겠습니다만, 안타깝다"고 말했다.

앞서 변 앵커는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며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며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한 청년의 말을 인용했다.

변 앵커는 이에 대해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조국을 비판하면 '수꼴'(수구꼴통)이냐"며 분노했다. 또 변 앵커의 발언이 청년의 부모까지 반듯하지 못하다는 식으로 조롱한 '패드립'이라는 비판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변 앵커는 이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후 다른 내용의 글을 올리고 있지만, 누리꾼들의 비판은 계속되고 있다.

다음은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글 전문.

그래도 YTN 대기자이신데
내 뜻과 다르다고
가진 것 없는 아들뻘 청년을 모욕줘서 되시겠습니까.
아버지는 이미 돌아가셨다던데...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아실 겁니다.

조국보고 "반듯한 아버지"라고 하신 뜻은
잘 알겠습니다만.
안타깝습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