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 시위, 첫 실탄 발사…'비폭력' 국면 다시 깨지나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2019.08.26 08: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처음으로 물대포 배치·실탄 경고사격…비폭력 기조로 가던 시위, 2주도 안돼 다시 격화

image
25일 홍콩 카이청 운동장에서 췌엔완 공원까지 우산을 들고 행진하는 시위대. /사진=로이터
비폭력 양상으로 가던 홍콩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가 다시 격화했다. 25일 시위 현장에서는 처음으로 물대포가 배치되고 실탄 경고 사격까지 이뤄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카이청 지역에 있는 카이청 운동장에서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취엔완 공원까지 가는 거리행진이 시작됐다. 굵은 빗줄기가 내리고 거센 바람이 부는 날씨에도 수천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집회가 열렸다.

지난 주말부터 이어지던 평화 시위 기조는 2주도 안돼 깨졌다. 거리 행진을 마친 일부 시위대는 취엔안 공원 인근 도로에 바리케이드를 치고 도로에 불을 지르는 등 경찰과 대치했다. SCMP에 따르면 시위대는 경찰에 벽돌과 최소 8개의 가솔린 폭탄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가 격화하자 경찰은 오후5시30분쯤 최루탄을 발사했다.

25일 경찰은 홍콩 시위 사상 처음으로 물대포 차 2대를 배치했다. /사진=로이터
25일 경찰은 홍콩 시위 사상 처음으로 물대포 차 2대를 배치했다. /사진=로이터
경찰은 홍콩 시위 사상 처음으로 물대포 차 2대를 배치했다. 15개의 물대포는 50m 거리에서 1분에 1200리터 이상의 물을 발사할 수 있는 위력을 지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최루액을 물에 섞어 위력을 높이기도 했다. 물대포가 배치되자 시위대는 흩어졌고 일부는 취엔완 지역 이페이 광장에 다시 모였다. SCMP는 "이 지역은 중국 본토 푸젠(福建)성 출신 홍콩인을 의미하는 '푸젠방'이 모여 살고 있는 곳으로, 시위대는 이들을 목표로 삼았다"고 전했다.

25일 홍콩 경찰과 시위대가 대치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25일 홍콩 경찰과 시위대가 대치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이페이 광장에서 처음 1발 이상 실탄 경고사격이 이뤄졌다. 오후 8시30분쯤 이 지역 점포를 파손하던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투입된 경찰 중 한명이 38구경 권총으로 하늘을 향해 실탄을 쏜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들은 시위대가 쇠파이프를 휘두르며 저항하자 "생명에 위협을 느껴 경고 사격을 한 것"이라며 "다섯명의 경찰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전날에도 시위 현장에서는 최루탄과 화염병이 다시 등장했다. 전날 쿤통 지역에서 열린 시위에서 10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불법 집회, 공격용 무기 소지 등 혐의로 29명을 체포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