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 상용차 "2025년까지 총17종 친환경 전동화 모델 라인업"

머니투데이
  • 고양(경기)=장시복 기자
  • 2019.08.29 16: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친환경 로드맵 상징 '카운티EV'도 최초 공개

image
카운티 EV/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 (123,000원 상승1000 0.8%) 상용차 부문이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 등 총 17개 차종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모델 라인업을 구축키로 했다.

친환경 사회에 대한 기여와 고객가치의 증대를 목표로 장거리, 도심 승객 수송 등 고객의 사용 환경에 맞는 다양한 차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29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의 사용 환경과 인프라 보급 상황에 맞춘 라인업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1회 충전 운행거리가 긴 장거리 수송용 중대형 트럭과 고속버스에는 수소전기기술을, 도심 내 물류 수송을 위해 적재 효율과 충전 인프라가 중요한 중소형 상용차에는 전기시스템기술을 투 트랙 운영한다.

이와 함께 도심 대기질 개선, 인접 도시까지 운행하는 시내버스에는 전기시스템과 더불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기술 등을 탑재한다.

현대차는 이날 신규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와 함께 친환경 로드맵의 상징인 '카운티EV'를 최초로 공개했다.

앞서 현대차는 2017년 최초의 전기버스 일렉시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시범운행에 성공한 수소전기버스 등을 선보인바 있다.

기존 디젤 모델보다 차량 길이가 60cm 늘어난 초장축 카운티EV는 128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1충전 주행거리 200km 이상, 72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다.

마을 버스, 어린이 탑승 버스의 특성을 고려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완성된 카운티EV는 △눈길·빗길 안전 운전을 돕는 차량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안전성을 끌어올린 어린이 시트, 시트벨트, 차량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를 적용했다.

친환경 이미지에 어울리는 7인치 LCD 클러스터, 버튼식 기어레버를 적용했고, 마을버스 운행시 기존 디젤차 대비 연료비를 최대 3분의 1 수준까지 낮출 수 있는 경제성도 자랑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