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경심 교수 "코링크PE 대화녹취록 공개, 방어권 침해"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7,944
  • 2019.09.11 08: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어떻게 언론에 들어갔나…진위와 맥락 점검되지 않아"

image
정경심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코링크PE 관련 사건 관계자들의 대화녹취록이 무차별적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사진=정경심 페이스북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한 언론사에 공개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관계자 통화 녹취록과 관련해 항의했다.

정경심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코링크PE 관련 사건 관계자들의 대화녹취록이 무차별적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먼저 이 녹취록이 어떻게 언론에 들어갔는지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내용의 진위와 맥락이 전혀 점검되지 않은 녹취록으로 인해 저의 방어권이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음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 교수가 언급한 코링크PE 관계자 녹취록은 조국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와 코링크PE 투자자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통화 녹취록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 교수와 두 자녀, 처남 정모씨와 두 자녀 등 6명은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PE에 총 14억원을 투자했다. 5촌 조카 조모씨는 코링크PE 운영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웰스씨앤티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서 투자한 업체다.

해당 녹취록은 언론사를 통해 공개됐다. 통화 내용에는 조모씨가 최모씨에게 "같이 죽는 케이스, 조 후보자가 같이 낙마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언급하고 웰스씨앤티 투자금 중 흐름을 설명하기 어려운 금액에 대해 소명할 방법을 논하는 등의 이야기가 담겨있다고 보도된 바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