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부인 정경심 "검찰만 알 수 있는 내용 언론에 보도돼 유감"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2019.09.12 14: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11일 페이스북에 "보도 내용 실체적 진실과 다르다" 글 올려

image
사진=정경심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근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수사 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유감을 표했다.

정 교수는 전날인 11일 오후 11시쯤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언론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당사자에게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답변하지 않으면 마치 확정된 사실인 양 왜곡해서 보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는 언론을 통해 사실상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형사사법절차를 통해 가려져야 할 진실이 일부 언론에 의해 왜곡되고, 그 과정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이나 반론권은 무력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 일부 언론에 사실인양 보도되고 있는 내용들은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며 "제 입장은 검찰 조사나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때까지 수사과정에서 있었던 정보가 유출되거나 일부 유출된 정보로 진실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같은 날 오전에도, "최근 코링크PE(프라이빗에쿼티) 관련 사건 관계자들의 대화녹취록이 무차별적으로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내용의 진위와 맥락이 전혀 점검되지 않은 녹취록으로 인해 저의 방어권이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음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표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지난 10일 언론을 통해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와 코링크PE 등이 인수한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태식씨가 통화한 내용이 공개됐다. 해당 통화 녹취록엔 조씨가 최씨에게 "(자금 흐름이 드러나면)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이 된다"며 "정말 조 후보자가 같이 낙마해야 한다"고 말맞추기를 시도한 내용이 담겨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