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레이저로 드론 잡는다…軍, 레이저 대공무기 개발 착수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2019.09.17 0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방위사업청 "올해 880억원 투자해 2023년까지 전력화 추진"

image
레이저 대공무기 형상도 / 사진제공 = 방위사업청
우리 군이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레이저 대공무기는 광섬유로부터 생성된 광원 레이저를 표적에 직접 비춰 무력화시키는 신개념 무기체계다. 근거리에서 드론(무인기) 등을 정밀타격할 수 있다.

방위사업청은 17일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방과학연구소는 그동안 핵심기술 연구를 통해 출력 향상을 위한 빔 결합 및 추적·조준 기술을 연구해 왔다. 이러한 기술을 기반으로 착수하는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약 880억원을 투자해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진행된다.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해 전력화할 계획이다. 레이저 대공무기는 눈에 보이지 않고 소음이 없다. 별도의 탄약 없이도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하다. 1회 발사 비용이 약 2000원에 불과하다. 레이저 대공무기 체계개발 사업은 '진화적 개발 전략' 사업으로 추진된다.

진화적 개발 전략이란 무기체계를 개발할 때 작전 운용 성능의 목표치를 분할하는 것이다. 기술 확보시기와 위험도를 고려해 개발단계를 2회 이상 반복해 최종적으로 개발을 완료하는 전략을 말한다. 이를 통해 향후 전투기 및 위성까지 요격 가능하도록 성능을 지속적으로 향상해 나갈 예정이라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방사청 송창준(고위공무원) 유도무기사업부장은 "레이저 대공무기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 전력화한 국가가 아직 없다"면서 "진화적 개발전략을 도입한 도전적인 사업으로 개발이 완료되면 적 소형무인기나 멀티콥터에 대한 대응능력이 높아지고 우리나라의 국방과학기술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