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여성 경제활동 높이려면 여성 창업·기업 지원 늘려야"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2019.09.18 16: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경협·여성경제연구소 공동 주최 '여성 경제활동 어떻게 높일 것인가' 정책토론회

image
첫번째 줄 좌측부터 이의준 센터장, 김학도 중기부 차관, 김삼화 국회의원, 정윤숙 회장, 홍의락 국회의원, 김동복 세종충남지회장, 윤석희 (사)한국여성변호사회 수석부회장, 김기선 국회의원./사진제공=한국여성경제인협회
여성의 경제활동을 높이기 위해서는 여성 창업 및 여성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여성경제인협회와 여성경제연구소는 18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공동 주최로 '여성 경제활동 어떻게 높일 것인가?'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우리나라 여성경제활동 현황을 분석하고 여성의 경제참여를 높이기 위한 정책들이 제시됐다.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편견을 없애고 여성의 경제활동을 높이기 위해서는 여성경제인만의 노력으로는 부족하다"며 "정부와 국회, 각계각층의 지속적인 관심과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가 저출산·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면서 생산가능인구 감소가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정부가 여성의 경제참여를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내 여성경제활동이 여전히 질적·양적으로 부족해 이를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서경란 IBK경제연구소 부소장이 내놓은 통계청 등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여성기업은 지난 10년 동안 27.9% 증가했다. 하지만 숙박·음식점업 및 도·소매업에 편중된 경향을 보였다. 여성 벤처·기술혁신기업은 전체 5%에 불과했고 여성 1인 창조기업 역시 전체 기업의 29.6% 수준이다.

토론을 맡은 김난주 한국여성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한국은 매년 OECD가 발표하는 '유리천장 지수'에서 매년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여성임원 확대와 여성기업인 지원 및 발굴, 성평등임금공시제, 경력단절예방 등의 정책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특히 "여성기업인을 지원, 발굴하기 위해서는 특성화고 고절 여성의 창업교육 및 지원을 해줘야 한다"며 "여성기업제품 공공기관 우선 구매(물품·공사·용역) 일정금액 이상 공개입살 시 여성대표기업에 우선협상권을 부여하거나 여성기업 지원에 관한 법률을 손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보례 여성경제연구소 팀장은 "정부의 여성기업 육성 사업 예산이 매년 반복적으로 증감돼 왔다"면서 "여성기업에 대한 중·장기적인 지원을 위해 정부의 예산 안정화가 필요하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