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매 나온' 박유천 삼성동 아파트는…근저당만 30억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VIEW 10,656
  • 2019.09.20 1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남구 '삼성 라테라스' 전용 182㎡ 복층형으로 매각 예정가는 38억6000만원

image
삼성 라테라스 전경 /사진제공=지지옥션
배우 겸 가수 박유천씨가 보유한 강남구 고급 아파트가 경매에 나온데 이어 세금 미납으로 공매 대상이 되면서 해당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오는 23~25일 온비드를 통해 압류재산 1467건(2368억원 규모)을 공매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가운데 박씨 소유인 강남구 삼성동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가 포함됐다. 매각 예정가는 38억6000만원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 6월 모 대부업체가 11억3284만원을 청구하면서 법원에 경매를 신청했고 이에 법원이 경매개시결정을 내린 바 있다. 금융사와 기업에서 총 30억원이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으며 삼성세무서와 강남구가 압류를 걸었던 곳이다.

라테라스는 동양건설부문의 대표적 고급 빌라 브랜드로, 삼성 라테라스는 2013년 9월 준공했다. 삼성 라테라스는 1개동 지하 3층~지상 16층, 총 18가구로 복층형 11가구와 단층형 7가구로 조성됐다.

박유천씨가 2013년 10월 복층형 주택을 매입했으며 검찰에 구속되기 전까지 이곳에 거주했다. 같은 주택형의 매매호가가 44억원에 형성돼 있다. 서울 지하철 9호선 봉은사역 인근에 있으며 탄천과 한강 조망이 가능하다. 입주 초기 이정재, 정우성 등 연예인이 이 건물을 소유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유명세를 탔다.

캠코 공매는 세무서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고자 매각을 의뢰했을 때 진행된다. 박씨 주택은 강남구청이 공매를 의뢰했다. 경매와 공매가 동시에 진행되는 셈인데 법원과 캠코 중 한 곳에서 먼저 낙찰자가 나오면 통상 나머지 기관에 통보하게 된다.

가수 겸 배우 박유천.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가수 겸 배우 박유천.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