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ICAO 이사국 7연임 달성에 '총력'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2019.09.22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현미 장관 수석대표로 민관대표단 캐나다 파견… 카타르·UAE 등 출마로 경쟁 치열

국토교통부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국 7연임을 위해 김현미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민관 대표단을 파견해 이사국 선거 지지교섭 활동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민관 대표단은 국토부를 포함해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항공사 등으로 구성된다.

올해 이사국 선출을 위한 ICAO 제40차 총회는 오는 24일부터 내달 4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 위치한 ICAO 본부에서 개최된다.

ICAO(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은 UN 산하의 전문기구로 국제민간항공의 발전을 위해 1947년 설립 후 현재 193개 회원국이 활동 중이다. 한국은 1952년 가입해 2001년부터 현재까지 6회 연속 이사국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ICAO 이사국은 3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 36개 회원국으로 구성되며 국제표준 및 주요 항공정책 방향 등을 설정하는 민간항공분야의 최고 의사결정 기관이다.

특히 ICAO는 최근 부각되고 있는 제주남단 항공회랑 이슈 등의 항공분쟁에도 관여하는 핵심 국제기구로 이사국으로서의 지위는 우리나라의 국익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올해는 인도네시아 카타르 UAE(아랍에미리트) 등이 아시아 지역에서 출마해 그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우선 김현미 장관은 닥터 알리우 이사회 의장 및 닥터 팡리우 사무총장 등 ICAO 주요 인사들을 만나 ICAO의 'No Country Left Behind' 이니셔티브(ICAO 회원국 모두의 ICAO 국제표준권고안 이행을 지원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항공운송의 사회경제적 혜택을 모든 회원국이 누리도록 하는 캠페인) 실현을 위한 한국의 노력과 역할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이사국 7연임 필요성을 역설할 예정이다.

또한 ICAO 내에서 여론을 형성하는 지역그룹(유럽,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 민간항공위원회 위원장들 및 네덜란드 등의 주요 회원국 수석대표들과 면담을 갖고 막바지 지지활동을 전개한다.

아울러 ICAO, 아프리카 및 중남미 민간항공위원회와의 교육협력 MOU도 각각 체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문체부가 협력해 오는 30일 몬트리올 현지에서 '한국의 밤 문화행사'를 개최,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과 우리 항공산업의 성과를 ICAO 회원국들에게 널리 알리고, 지지를 적극 당부할 예정이다.

권용복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ICAO 이사국 7연임은 국제 항공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을 제대로 확보하는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내달 1일 선거 직전까지의 적극적인 지지교섭으로 우리나라가 7연임을 달성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