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년째 맞이한 스팩, 증권사별 성적표는?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9.23 05:44
  • 글자크기조절

2010년 3월 첫 상장 후 161개 스팩 상장, KB-NH-하나금투-IBK 등 선전

10년째 맞이한 스팩, 증권사별 성적표는?
2010년 3월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이 처음 국내 증시에 상장된 이후 10년째를 맞이한 가운데 증권사들 사이에서도 편차가 크게 나타나고 있다. KB증권,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IBK투자증권 등 상위 5개사의 활약이 눈에 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10년 3월 첫 스팩 종목이 상장된 이후 최근까지 국내 증시에 상장된 스팩의 수는 161개에 달했다. 이 중 37개(23.6%)가 합병상장에 실패해 청산됐지만 합병상장에 성공한 종목은 73개(45.3%)로 훨씬 많다. 나머지 50여 종목은 여전히 증시에 상장돼 있거나 합병을 진행하고 있다.

KB증권이 상장시킨 종목이 18개(옛 현대증권이 상장시킨 종목 포함)로 가장 많았고 NH투자증권(14개) 하나금융투자(13개) 미래에셋대우(12개) IBK투자증권(11개) 등이 각각 10개 이상의 스팩을 상장시켰다.

KB증권은 이 회사가 상장시킨 스팩 중 11개가 비상장사와의 합병상장에 성공해 합병 성공률이 61%에 달했다. 전체 스팩의 합병 성공률 평균치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NH투자증권(7개, 50%) 하나금융투자(7개, 53.8%) 등도 스팩상장 건수가 많은 동시에 합병 성공률도 높은 증권사였다. 반면 미래에셋대우는 스팩상장 건수는 많았지만 합병이 성사된 건은 4건으로 33% 대에 그쳤다.

IBK투자증권의 활약도 부각됐다. 스팩상장 건수 상위 5개사 중 미래에셋대우·NH·KB·하나금융투자 등은 자기자본이 3조~8조원대에 달하는 반면 IBK투자증권은 자기자본이 6570억원으로 국내 증권사 중 19위 수준이다. 그럼에도 스팩상장 건수도 11건에 이르는 데다 합병상장 성사 건수도 5건(45.5%)에 달했다.

스팩은 증시에 상장된 돈주머니다. 스팩이 비상장사와 합병할 경우 합병 대상 비상장사는 스팩이 가진 현금성 자산을 그대로 경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스팩 주주들은 기존에 보유한 지분이 일정 부분 희석되지만 실제 영업을 영위하는 기업의 주주로 변모해 기업의 성장과실을 함께 나눌 수 있다. 만약 스팩이 존속기간 3년 내에 합병을 성사시키지 못해 청산되더라도 스팩 주주는 스팩 상장 당시 공모금 원금은 물론이고 3년간 예치된 이자까지 지분율에 비례해 돌려받을 수 있다.

비상장사 입장에서 스팩은 직접 상장을 추진하는 데 비해 상당히 불확실성을 줄여주는 대안이 될 수 있다. 스팩을 통한 합병상장 역시 상장심사를 거쳐야 한다는 점은 직상장과 동일하지만 상장심사 통과 이후 공모가 결정과정의 불확실성을 거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다. 이미 상장돼 있는 스팩 종목의 자산규모를 골라서 해당 스팩과 합병하기만 하면 그 스팩이 보유한 현금성자산이 그대로 비상장사에 유입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단지 비상장사와 스팩의 합병비율이 문제가 될 수는 있지만 공모금액 규모의 불확실성이 줄어든다는 장점이 더 크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금만 보더라도 작게는 40억원에서 크게는 160억원에 이르는 스팩 종목들이 증시에 상장돼 있어 비상장사 입장에서는 어떤 규모의 스팩과 합병할지만 결정하면 된다"며 "상장제도가 다양화됐을 뿐 아니라 상장할 수 있는 수단이 더 있다는 점은 자금조달에 목마른 기업들에게는 유리한 조건이 형성된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