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감]올해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구축 진행률 0%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2019.10.10 09:4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올해 13기 착공 목표로 예산 지원했지만 집행내역 없어

image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부산방향에서 열린 '고속도로 휴게소 수소차 충전소 개장행사'에서 한국도로공사 관계자가 수소차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가 추진하는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올해 13기 도입을 목표로 관련 예산을 편성했지만 실제 집행실적은 하나도 없었다.

10일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신규사업으로 진행된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구축비 지원 사업이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2022년까지 고속도로에 수소충천조 60개를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8기가 운영 중이며 올해엔 예산 97억5000만원을 들여 13기를 착공키로 했다.

하지만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인 하이넷이 도로공사와 사업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환경부 공모 사업과 비교해 지원 수준이 적고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수소충전소 1기당 10억(정부 7억5000만원+도로공사 2억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나 하이넷은 환경부 지원액 수준인 1기단 15억원의 보조금을 제시했다.

이에 도로공사는 수소충전소 민간사업자 공모를 추진했으나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도 같은 지원액 규모의 사업 설계로 예산을 편성해 실제 착공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윤 의원은 “수소경제는 2030년 기준 25조원 규모로 성장하고 고용유발 인원도 20만명으로 우리 경제의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이라며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 정부 출자비율 상향 등 구축 가능성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