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대한통운 이번엔 '산' 옮긴다... 트럭만 3.1만대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VIEW 214,459
  • 2019.10.13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말레이시아에서 채취한 사석 46만톤, 방글라데시까지 운송...15톤 트럭 3.1만대 분량

image
CJ대한통운은 방글라데시 마타바리(Matarbari) 인근에서 건설중인 석탄화력발전소용 항만의 부지조성공사에 필요한 사석 46만톤을 운송하는 프로젝트 완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이 중량물 전용선으로 사석을 운반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 (158,000원 상승1000 -0.6%)이 산을 옮긴다. 현대판 ‘우공이산(愚公移山)’으로 말레이시아에서 채취한 돌 46만톤을 방글라데시까지 운송 중이다.

CJ대한통운은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인근에서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용 항만 부지조성공사에 필요한 사석(捨石) 46만톤을 운송하는 프로젝트가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사석은 말레이시아 판타이 해안에서 채취한 것으로 운송 거리만 2300km에 이른다. ‘CJ대한통운이 산을 옮긴다’는 의미의 ‘통운이산(通運移山)'으로 불리는 프로젝트다.

항로 준설과 토지를 매립하는데 주로 쓰이는 사석의 무게(총 46만톤)는 평균 6톤의 아프리카코끼리 7만6000 마리와 맞먹는다. 부피로는 31만500㎥로 15톤 트럭 3만1000대 분량이다.

CJ대한통운이 포크레인으로 중량물 전용선에 실린 사석을 하역하고 있다./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포크레인으로 중량물 전용선에 실린 사석을 하역하고 있다./사진제공=CJ대한통운
46만톤에 달하는 사석을 안정적으로 운반하기 위해 바지선을 포함한 1만톤 규모 선박 11대가 투입됐다. 2018년 10월을 시작으로 1년 6개월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

이번 운송 프로젝트에는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복합물류 노하우가 총동원됐다. 서로 다른 법규, 환경, 지형, 날씨 등을 가진 두 국가인 방글라데시와 말레이시아를 반복적으로 왕래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방글라데시는 5월부터 10월까지 연일 폭우가 내리는 우기인데다 계절에 따라 바람 방향이 크게 바뀌는 몬순(계절풍) 시즌이기 때문에 5개월 가량 운송이 불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최적의 경로를 설계하고 시기에 맞춰 유동적으로 선박을 운영해 어려움을 극복했다.

회사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이 초중량물에 대한 다양한 프로젝트 물류 경험을 기반으로 한국은 물론 아시아 최고의 기술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물류 강자로 부상했다"고 밝혔다. 그는 "동남아는 물론 전 세계를 잇는 물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글로벌 톱5 종합물류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