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도 서울 지하철 1~8호선 준법투쟁…출퇴근길 불편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2019.10.14 0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하철 2호선 풍경/사진=뉴스1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4일 준법투쟁을 지속한다. 이에 따라 출퇴근길 시민들의 불편이 지속될 전망이다.

특히 노조는 서울시와 행정안전부 등이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16일 자정부터 18일까지 사흘간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준법투쟁에 돌입했다. 준법투쟁은 지하철 문여닫기 시간 준수, 연차 철저 사용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대체인력 투입 등을 하고 있지만, 운행이 평소보다 다소 지연되면서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13일 임금피크제 폐지, 안전인력충원, 4조2교대제 확정 등을 요구하며 1차 총파업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노사는 협상을 지속하고 있지만 입장 차가 커 난항을 겪고 있다.

서울시, 서울교통공사, 행정안전부 등은 노조 측의 요구에 비용 문제로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노조 측은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다음달 중순 2차 총파업에도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

서울교통공사 측은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제2 노조와 대체인력을 확보할 경우 파업 기간 차질 없이 운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제1노조)은 전체 인원의 약 65% 정도며, 제2 노조는 인력의 15% 가량을 차지한다. 공사 측은 "파업이 벌어지더라도 대체인력 등을 투입해 차질 없이 운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체 인력 충원에도 불구하고 파업이 시작되면 서울 지하철 1~8호선 가동률은 60~70%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이에 대비해 시내버스를 추가 투입하고, 택시 부제를 해제하는 등 비상 수송대책을 수립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