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에 히스테리"…아베 비꼰 유니클로 회장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VIEW 339,698
  • 2019.10.16 13: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닛케이비즈니스 기고문… 아베 정권 저격 "국회 절반 줄여 대대적인 개혁 나서야"

image
야나이 다다시 패스트리테일링 회장/AFP
"일본은 최악이다. 일본은 이미 최첨단국가가 아닌 중위국이다. 자칫하면 개발도상국이 될 수도 있다."

유니클로의 모회사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의 야나이 다다시 회장이 일본 정치와 사회를 맹렬하게 비판했다. 야나이 회장은 경제주간지 닛케이비즈니스 14일자 기고문에서 공무원과 국회를 반으로 줄이는 등 대대적인 개혁을 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악화되는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한국에 모두 시비조인 것도 이상하다. (한일 관계에) 냉정했던 일본이 히스테리 현상으로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 소득은 늘지 않고, 기업은 아직 제조업을 우선시한다"며 "IoT(사물인터넷)나 AI(인공지능), 로봇기술이 중요하다고 말해도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기업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일본 기업들이 수출에 의존하면서도 글로벌 회사는 되지 못한다는 설명이다.

야나이 회장은 강점이었던 일본 DNA가 약점이 되고 있다며 "남의 마음을 미리 헤아려 공문서를 위조하는 것은 범죄이며 관료라면 체포하는 것이 당연하다"라고 했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관련된 '사학 스캔들'을 비꼰 것이다. 일본 재무성은 공문서를 위조해 아베 총리의 부인이 이사장으로 재임했던 모리토모학원에 국유지를 매각한 것으로 드러나 큰 파장이 일었다. 그러나 관련자들은 지난 8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처분을 받았다.

그는 "이 나라가 망가지면 기업도 개인도 미래가 없다"며 공무원을 절반 줄이고 국회도 참의원, 중의원을 합쳐 일원제로 하자고 제안했다. 야나이 회장은 "좀더 (솔직하게) 말하면 국회의원도 당신에겐 필요없지 않냐"며 "선거제도부터 전부 개혁하지 않으면 말도 안되는 나라가 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가 내놓은 경제 부양책 '아베노믹스'에 대해서도 "성공한 것은 주가뿐"이라며 "주가는 나랏돈을 쓰면 어떻게든 된다. 그 이외에 성공한 것은 무엇이 있는가. GDP(국내총생산)는 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아베 총리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헌법개정보다도 미·일지위협정을 개정하라고 요구했다. 야나이 회장은 "미일은 대등한 동맹국이라고 말하지만 대등하지 않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멋대로 말하면 그에 쫒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한국에 모두 시비조인 것도 특이한 일"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한국인이 반일인 것은 이해하겠는데 일본인은 원래 냉정하던 것이 전부 히스테리 현상으로 바뀌고 있다"며 "이것 역시 일본인도 후퇴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외에도 동남아시아와 인도 시장에 주목해야 하며 세계의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일본 기업의 보수 제도를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야나이 회장은 "글로벌화라는 것은 외국인과 함께 일하는 것"이라며 "우수한 외국인을 채용하기 위해 인사나 보수의 제도를 발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