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 3년만에 통합우승까지 1승 남아…박세혁 활약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0.25 23: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차전 선발투수는 키움 최원태, 두산 유희관 예고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MVP로 선정된 두산 박세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2019.10.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3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MVP로 선정된 두산 박세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2019.10.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두산베어스가 한국시리즈에서 3연승을 달렸다. 3년만에 통합우승까지는 단 1승만을 남겨두고 있다.

두산은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선발 세스 후랭코프의 역투와 박세혁의 활약으로 키움에 5대 0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앞으로 1승만 추가하면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한다.

승리의 주역은 박세혁이었다. 이날 1회부터 9회까지 안방을 지킨 박세혁은 타석에서도 2타수 2안타 2타점 2볼넷 활약을 펼치며 데일리 최우수 선수상에 뽑혔다.

0대 0이던 3회초 박세혁은 키움 선발 제이크 브리검을 상대로 1타점 3루타를 뽑아내며 팀에 선제점을 안겼다. 이후 두산의 박건우와 오재일이 활약하며 추가 점수를 올릴 수 있었다.

4대 0이던 8회초에도 물꼬를 튼건 박세혁이었다. 박세혁은 중전 적시타로 3루 주자 허경민을 홈으로 불러들였고 두산에 추가점을 안겼다.

3차전까지 타석에서 7타수 3안타(타율 0.429) 3볼넷을 기록한 박세혁은 2019 KS MVP 후보로 올라있다.

3연패 궁지에 몰린 키움은 4차전 선발투수로 최원태를, 두산은 유희관을 예고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