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친중 애국자만 홍콩 지도자 될 수 있다"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2019.11.10 1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반역자 처벌하는 법 없어 홍콩 시위 발생"

image
/사진=AFP
중국이 오직 친중파 '애국자'만 홍콩의 지도자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장샤오밍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주임은 이날 성명을 내고 "홍콩·마카오의 행정장관은 반드시 중국 중앙정부가 신뢰하는 애국자여야 한다"면서 "일국양제를 제대로 시행하기 위해서 이는 필연적인 조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24주째를 맞은 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에 대해 "홍콩은 '기본법 23조'를 시행하지 않을 뿐더러 이를 집행할 조직도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분리독립 세력이 번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본법 23조는 중국 중앙정부의 번복 및 반역 행위를 금지하는 법이다. 홍콩은 이 조항을 홍콩 헌법에 명기하려 했지만 2003년 대규모 반대 시위가 발생하자 포기한 바 있다. 홍콩 시위를 사실상 반역 행위라고 규정한 셈이다.

장 주임은 이어 외세의 침입을 막고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2014년 우산혁명의 발단이 된 중국 역사·문화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셉 창 홍콩시립대 교수는 "이번 성명은 중국 중앙 정부가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친민주주의 세력에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홍콩의 현 상황은 위기 수준으로 확대됐고 이는 중국 지도자들이 강경대응에 나설 빌미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 주임의 발언에 따라 홍콩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는 더욱 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시위 현장에서 추락했다가 8일 사망한 대학생을 기리는 추모식이 열리는 가운데 시위대는 강경 시위를 이미 예고한 상황이다. 홍콩은 오는 24일 지방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홍콩 정부는 이를 앞두고 대표적 민주인사인 조슈아 웡의 지방선거 출마를 금지, 8일에는 야권 의원 3명을 체포하며 야권을 탄압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