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재원,'이해찬 2년내 죽겠네' 발언 논란…與 "예결위원장직 사퇴하라"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2019.11.10 16: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섬뜩하고 경악스러운 막말…대국민 사과 필요"

image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관련 막말 논란에 대해 민주당이 "패륜적 망언에 책임지고 스스로 예결위원장 직에서 사퇴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0일 현안 브리핑으로 "김 의원의 막말은 사람으로서 기본도 갖추지 못한 것으로 구태정치의 표본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9일 대구에서 열린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에 참석해 마이크를 잡고 택시기사와의 대화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이해찬 대표가 '나 죽기 전에는 정권을 뺏기지 않겠다'고 한 말이 너무 충격적이라 택시 기사에게 전했다"며 "그러자 택시기사는 '그럼 이해찬이 2년 안에 죽는다는 말 아닌가? 놔두면 황교안이 대통령 되겠네요'라고 하더라. 생각해보니 그 말이 그 말"이라고 했다. 그는 택시비로 10만원을 주고 내렸다고도 덧붙였다.

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여성당원 엉덩이춤, 법무부 장관 사퇴에 공을 세웠다며 표창장과 상품권 남발, 패스트트랙 범법자 공천 가산점 부여 논란, 대통령 조롱 영상, 삼청교육대 운운하는 영입인사 파동 등 끊임없이 정치혐오를 불러일으켰다"며 "자당의 지지층만을 결집 시키려는 반 통합적 정략적 행태다"고 지적했다.

이재정 당 대변인도 서면 논평으로 "김 의원이 여당 대표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막말을 쏟아냈다"며 "김 의원의 무수한 문제 발언 가운데서도 단연 최악"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이해찬 대표가 정치적 수사로써 다짐을 언급한 내용을 두고, 한국당 당원들 앞에서 이 대표의 발언을 비아냥 대면서 '사람의 죽음'까지 스스럼없이 언급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의 막말은 정치를 증오와 저주의 수단으로 전락시켜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고 정치와 정당, 당원과 국민을 모두 깎아내리는 행위"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김 의원에 엄중한 징계를 내리고 예결위원장 직에서 사퇴시켜야 한다"며 "또 대국민 앞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