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검찰 "공주대 활동증명서 2장 명백한 허위"…부산대의전원 장학금 의혹도 수사중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2019.11.13 16: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공주대 학교 연구윤리위원회 "조국 전 장관 딸 인턴 활동 문제없다" 결론

image
서울중앙지검/사진=뉴스1
검찰이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모씨의 공주대학교 활동증명서는 명백히 허위임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주대가 조씨의 인턴십과 논문 등재에 대해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과 관련해 검찰 공소 내용에 의문이 제기되자 검찰 측이 밝힌 내용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공주대 측의 발표 내용에 대해 "사건 관련자들 다수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며 "공주대에서 발급된 활동증명서 4장 중 2장은 객관적으로 허위임이 명백히 확인됐고 추가로 여러가지 증거나 진술 등을 확보했다. 추후 공판과정에서 다 설명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앞서 공주대학교 연구윤리위원회는 12일 조씨 의혹에 대해 "올해 10월 초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공주대측은 조씨가 담당교수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확인했을 때 과제에 대해 진지하게 피드백하는 모습이 보였고 교수의 지시를 받아 과제를 다 했으니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논문 등재 의혹에 대해서도 공주대측은 "주요 논문이 아니라 A4용지 4분의 1쪽짜리에 불과한 발표 초록에 제3저자로 들어간 것"이라며 "조씨가 국제학술대회 발표장에서 질의응답을 담당했으니 담당 교수가 재량으로 제3저자로 충분히 등재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검찰의 공소장에 따르면 조씨는 2008년 7월~2009년 4월 집에서 선인장 등 작은 동식물을 관리하면서 생육일기나 독후감을 작성해 담당 교수에게 보냈다. 또 2009년 5월~7월에는 한달에 한두번 공주대에서 수초 접시에 물갈아주기 등 간단한 활동만 했다. 이후 조씨는 공주대로부터 4개의 인턴 확인서를 발급받았다.

한편 일각에서는 현재 공주대측이 조씨의 활동증명서 4장 중 2장만 인지하고 있어 결론이 뒤바뀔 가능성도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공주대측은 2009년 이전에 발급된 활동증명서에 대해선 기록이 남아있지 않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의혹도 수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최근 부산대 의전원 노모 교수를 소환한 것'에 대한 질문에 "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관련 사안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며 "해당 의혹에 정경심 교수가 관여돼 있는지에 대해선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노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서울대 교수로 재직하던 2016년부터 조씨에게 6학기에 걸쳐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조씨가 6차례나 유급을 당하고서도 장학금을 수령해 특혜 논란이 일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