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농어촌公, 혁신도시-농어촌 상생협력 사업모델 제안

머니투데이
  • 나주=나요안 기자
  • 2019.11.14 15: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농어촌 상생협력 위한 합동세미나 개최…다양한 가치 활용한 지역 상생 발전 도모

image
한국농어촌공사는 14일 나주 본사에서 ‘균형발전 전략과 연계한 농어촌 상생협력 추진방안’을 주제로 약 90여명의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특강과 합동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이하‘공사’)는 14일 나주 본사에서 ‘균형발전 전략과 연계한 농어촌 상생협력 추진방안’을 주제로 약 90여명의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특강과 합동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혁신도시와 배후 농어촌 상생협력사업을 구체화하고 지역균형발전 전략에 맞게 농어촌 지역개발사업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특강에는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사장이 ‘新균형발전과 농촌 유토피아 비전’을 주제로, 지역의 공동체성, 경제적 활력, 구성원 삶의 만족도를 충족하는 마을을 유토피아로 설정해 지역을 변화시킬 수 있는 공동의 목표를 세우고 실천하는 과정의 중요성에 대해 강연했다.

이어진 합동세미나에서는 △지방분권강화에 따른 한국농어촌공사 대응전략(한국농어촌공사 김명일 부장) △혁신도시와 배후 농어촌지역 상생협력방안(한국농어촌공사 강신길 부장) △행복한 균형발전을 위한 농촌유토피아 구상(농촌경제연구원 송미령 본부장) 등 3건의 주제발표와 종합 토론이 진행됐다.

누적된 수도권 과밀을 해소하고 균형발전을 위해 많은 공공기관이 이전했음에도, 가족 동반 이주율이 낮거나 주말 공동화가 발생하면서 기관 이전의 지역 체감효과는 기대보다 낮은 상황이다.

이에 공사는 혁신도시와 배후 농어촌의 지역문제를 동시에 해결해 보자는 문제의식에서 상생모델을 구상했다. 기초인프라 개선과 삶의 질을 높여 가족동반 이주가 늘게 하는 한편, 농어촌 지역 일자리 창출과 소득향상을 위한 방법으로 농어촌 체류형 복합농원 조성을 제안했다.

김인식 공사 사장은 “농어촌이 갖고 있는 다원적 기능을 활용하고 지역 특성을 반영한 지역개발을 통해, 삶터, 일터, 쉼터가 어우러져 공동체와 포용의 가치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사는 앞으로도, 누구나 살고 싶고 찾고 싶은 공간으로서 활기차고 행복한 농어촌을 만드는데 최선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