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지원, 백원우 특감반원 죽음에 "靑 참 난처해질 것"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12.03 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하명수사 의혹' 백원우에 "공작에 개입할 분은 아냐"

image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3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단 출신의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입장이 참 난처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 의혹'과 관련해 "죽은 자는 말이 없기 때문에 그로부터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부탁하는 유서나 자기 휴대폰의 초기화를 말라, 이런 것들이 더욱 미궁에 빠지게 하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수사관은 서울중앙지검에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던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앞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이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따로 꾸렸다고 알려진 '백원우 특감반' 소속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백원우 특감반'은 일부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경찰의 김 전 시장 수사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일단 의혹이 제기되고 있기 때문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해 밝히지 않는 한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 것"이라며 "또 가만히 있을 자유한국당이 아니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민감한 문제는 검찰에서 철저히 빨리 수사를 해서 결론을 내려주는 것이 국민들 의혹을 적게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서초경찰서가 확보한 해당 수사관의 유류품을 확보한 것을 두고 "그 자체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사고에 대해서는 1차적으로 항상, 관례적으로도 경찰이 수사를 해오는데 그렇게 검찰이 빨리 압수수색 등 사실상 경찰수사를 중단시켜버리는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의혹의 중심에 선 백원우 부원장에 대해서는 "잘 알고 지내는 사이"라며 "그러한 공작에 개입할 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저도 청와대 경험을 해봤지만 그러한 의혹을 어디에서 듣거나, 또는 그러한 첩보가 있을 경우에는 우선 판단을 해가지고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반드시 하명해서 알아보라고 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