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국·바른미래 "靑, 檢수사에 흠집? 도둑이 제발 저린 격"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2019.12.04 15:3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검찰, 청와대 압수수색에 야당들 "사태 덮으려는 일체의 시도 중단하라"

image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사진=뉴스1
검찰의 전격적인 청와대 압수수색에 야당들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하는 청와대 기류를 지적하며 "각종 범죄 의혹을 받는 청와대가 사법질서 훼손도 감수하고 수사에 흠집을 내려는 것은 적반하장에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지금 청와대가 할 일은 은폐와 조작으로 검찰 수사를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라 국정조사에 응해 모든 진실을 빠짐없이 밝히고 국민께 용서를 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성원 대변인도 "현재 유재수(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관련 자료를 청와대가 모두 폐기한 정황이 있어 압수수색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청와대는 감찰농단 사태를 덮으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압수수색을 지연시켜 번 시간 동안 자료 복원마저 못하게 하는 비열한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혹시라도, 청와대가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나머지, 사실을 축소·은폐하거나 증거 인멸을 시도하는 등 수사 방해를 해서는 안 된다"며 "청와대는 ‘검찰개혁’을 빙자해 검찰을 흠집 내는 방법으로 수사의 정당성을 훼손해서는 절대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와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 감찰중단 의혹사건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