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수요집회 옆에서 "소녀상 철거" 외친 반일종족주의 저자

  • 뉴스1 제공
  • 2019.12.04 2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소녀상, 한일관계 악화시켜…정서적 공감 강요 안돼"

image
위안부와노무동원노동자 동상 설치를 반대하는 모임 등 위안부 동상(소녀상) 반대단체 회원들이 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위안부 동상과 노동자 동상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2019.1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가 열린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소녀상 철거 요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반일민족주의를 반대하는 모임', '한국근현대사연구회' 등은 4일 오후 수요집회가 장소 옆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녀상을 철거하고 수요 집회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 집회는 <반일종족주의> 공동저자인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 주도했다.

이들은 '일본군이 강제로 끌고 갔다는 증거가 없다'거나, '위안부 피해자가 10대 초반의 소녀가 아닌 평균 20대 중반인 성인이었다'는 등의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들은 "소녀상은 역사를 왜곡하고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다"면서 "(소녀상을) 공공장소에 전시해 대중에게 억지로 정서적 공감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수요집회에 대해서도 "사실상 불법 집회"라면서 "외교 공간 100m 이내 시위는 금지되는데도 수요집회는 기자회견 형식으로 매주 개최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일제 징용을 언급하며 강제 동원 사실이 없었다고 주장한 이우연 위원은 "소녀상은 '성노예'였다고 하는 허무맹랑한 이야기를, 역사 왜곡을 퍼뜨리고 있다"며 수요집회 중단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