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배구 꿈나무 총출동' KOVO컵 유소년대회 7~8일 김천서 개최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05 15: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8년 KOVO컵 유소년 배구대회.  /사진=KOVO
2018년 KOVO컵 유소년 배구대회. /사진=KOVO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 동안 경상북도 김천에서 ‘2019 김천 KOVO컵 유소년 배구대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김천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 17개 지역의 42개교, 51개팀 배구 꿈나무들이 참가해 지금까지 동계 대회 중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이번 대회는 좀 더 많은 학생들이 경기에 참가할 수 있도록 9인제 배구로 진행되며 유소년들의 신체발달을 고려한 네트가 설치돼 초등학교 중학년은 1m 80cm, 초등학교 고학년은 1m 90cm로 적용된다. 또한 서브 연속 3득점 시 서브자 교체 등 기타 경기방식을 조정해 학생들이 좀 더 경기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참가팀들에 더 많은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예선은 리그형식으로 열리며 결선은 토너먼트로 치러진다.

2019 KOVO컵 유소년 배구대회 포스터.  /사진=KOVO
2019 KOVO컵 유소년 배구대회 포스터. /사진=KOVO
시상은 단체상과 개인상으로 나뉘며 단체상은 우승, 준우승, 3위(2팀)까지 주어진다. 각각 트로피, 상장, 최대 50만원 상당의 상금이 수여되며 특별히 이번 대회에서는 우승, 준우승, 3위팀 선수들과 지도자들에게 메달을 줄 예정이다. 개인상 부문에는 MVP, MIP 시상이 있으며 우수강사들에게는 유소년 교육에 공헌한 점을 감안해 각각 상장 및 개인상금이 주어진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배구 꿈나무들이 실력과 기량을 맘껏 펼칠 수 있도록 식사, 숙박, 교통 등의 기본적 체재비용이 지원될 예정이다. KOVO는 "유소년들이 특별한 추억을 만들고 배구 실력을 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