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與 "특검하자" vs 한국당 "추미애로 덮겠다는 얘기"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12.06 1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프레임 씌웠다" vs "진실 밝혀저 靑 당황"

image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친문게이트진상조사위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청와대의 하명 수사를 놓고 여야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를 꾸려 검찰 수사 전반에 문제 제기를 하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각종 의혹과 관련해 국정 조사를 요구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은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지금 검찰은 수사권, 기소권을 특히 독점하고 있다. 막강한 권력"이라며 "무도하고 그리고 공정하지 않고 편파적인 수사를 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이걸 지금 통과시키려고 하고 있는데 이걸 통과시키면 검찰이 갖고 있는 권한이 확 줄어들기 때문에 이건 검찰 조직 전체가 안 된다, 막아야 된다. 이런 입장인 것 같다"며 "윤석열 총장은 국민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 아니고 검찰 조직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설훈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 /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설 위원장은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하명 수사라는 프레임을 씌웠다"며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 유족들은 청와대 직원들 붙잡고 울고 함께 통곡을 했었다"며 "청와대가 아니고 검찰이 잘못된 수사를 했다. 이것의 방증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국민이 뽑았으니까 시장이니까 감찰을 못 하기 때문에 이걸 정리를 해가지고 경찰에 넘긴 것"이라며 "경찰에서 이걸 정리를 해서 봐라. 당연히 청와대에서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 조사를 할 수도 있고 특검도 할 수 있고 뭐든지 다 할 수 있다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검찰이 지금 잘못하고 있다라는 건 분명히 밝혀내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용남 전 자유한국당 의원./사진=뉴스1
김용남 전 자유한국당 의원./사진=뉴스1

이에 김용남 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 출연해 특검이 아닌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전 의원은"민주당에서 이야기하는 특검은 법무부 장관이 주도하는 형태의 소위 상설 특검을 하자는 걸로 보인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된다는 전제 하에 추미애 장관이 주도하는 특검으로 사건을 넘겨라. 우리 사건 덮겠다는 얘기. 뻔하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현재 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가 다루는 사안과 관련 "첫 번째는 울산 시장 선거 공작 사건. 두 번째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에 대한 불법적인 감찰 중단 의혹, 그리고 세 번째는 우리들 병원 관련한 특혜 대출 관련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지난 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오거돈 부산시장 등 10명을 고발했다. 이에 대해 "고발을 해야 혹시라도 나중에 검찰의 불기소 처분이 있을 때 그거에 대해서 고발인으로서 항고 내지는 법원에 제정 신청 등의 권리가 생긴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하명 수사 의혹'을 '선거 공작 의혹'이라고 명명하며, 민주당 측에서 '프레임'이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하나둘씩 진실이 밝혀지면서 지금 청와대가 매우 당황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