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기현 첩보 제보' 송병기 檢조사 마치고 귀가(종합)

  • 뉴스1 제공
  • 2019.12.07 02: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송 "청와대와 아무 관계 없다…靑 간적이 없다" 울산시청 사무실·자택·차량 압수수색도 동시진행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윤다정 기자,김승준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이 지난 6일 오전 울산 남구 신정동 소재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가운데 자택 현관문 앞에 취재진과 경찰 관계자들이 몰려 있다.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이 지난 6일 오전 울산 남구 신정동 소재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가운데 자택 현관문 앞에 취재진과 경찰 관계자들이 몰려 있다.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윤다정 기자,김승준 기자 =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下命)수사' 의혹과 관련해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이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전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모두 마치고 오후 11시쯤 귀가했다.

검찰은 전날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를 전달하게 된 경위를 따져 물은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5일엔 송 부시장에게 제보를 전달받은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소환 조사했다.

송 부시장은 전날 오후 1시께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에 어떻게 전달하고 보고했는지'를 묻는 말에 "청와대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며 "청와대를 간 적이 없는데"라고 말했다. '어떤 내용의 조사를 받았는가'란 질문엔 "그냥 일반적인…"이라며 말을 흐리다 "(첩보 전달 경위)보다 초기 단계"라고 했다.

첩보 전달 경위는 청와대와 송 부시장의 해명이 엇갈리는 지점이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가르는 핵심이다. 청와대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 첩보를 수집해 수사기관인 경찰에 이첩했다면 김 전 시장 낙선을 목적으로 '하명수사'를 벌였다는 선거 개입 혐의는 더 짙어진다.

청와대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작년 지방선거를 8개월 앞둔 2017년 10월 문 전 행정관에게 스마트폰 SNS를 통해 김 전 시장 관련 비리를 제보했다. 문 행정관이 요약·정리한 제보 문건은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보고됐다.

이와 관련해 송 부시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다"고 주장했다. 지난 5일엔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실 모 행정관과 통화를 하다 울산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측근비리가 언론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송 부시장으로부터 SNS를 통해 제보를 받았다는 청와대 발표 내용과 배치되는 해명을 한 것이다.

한편 검찰은 전날 오전 8시50분쯤부터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울산시청 송 부시장 사무실과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은 영장을 집행한지 9시간30여분 만인 전날 오후 6시25분께 모두 종료됐다.

검찰은 그동안 조사와 확보한 압수물을 토대로 비위 첩보를 보고받아 반부패비서관실로 직접 전달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김 전 시장 수사를 이끈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을 소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고가' 삼성전자, 기관은 계속 파는데…지금 사도 될까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