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한국당 새 원내대표 심재철 "국회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부터"

머니투데이
  • 백지수 , 김상준 기자
  • 2019.12.09 12: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종합)결선투표 끝에 106표 중 52표 득표…정책위의장에 김재원

image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재철 의원(왼쪽)과 신임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된 김재원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당선을 확정지은 뒤 의원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뉴스1
5선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한국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됐다. 정책위의장에는 러닝메이트로 출마한 3선 김재원 의원이 당선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심 원내대표는 후보 3명이 겨룬 결선투표에서 재석 의원 107명, 총 106표 투표 중 52표를 득표했다. 한국당 원내대표 선출 규정에서는 결선투표에 3명이 올라가게 되면 과반이 넘지 않아도 최다 득표자가 당선된다. 심 원내대표는 후보 4명이 겨룬 1차 투표에서는 39표를 득표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선 직후 소감 발표에서 원내 협상에 의지를 나타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 당장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과 선거법, 예산안을 가지고 오후에 협상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여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에게 찾아가 당장 예산안을 추진하려는 것을 스톱하라고 하겠다"며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안 된다, 다시 협의하자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들을 만나서도 "당장 오후 12시에 의장과 3당 원내대표 회동 약속이 잡혀있다"며 "그것부터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종 인터뷰 요청도 거절하고 "당장 오후에는 앞으로 어떻게 할지 궁리를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회 부의장 출신인 5선 의원이다. 출사표를 내밀 당시 '임기 4개월 짜리 원내대표' 치고 무게감이 과하다는 평가도 있었다. 반면 교착 상태인데다 정기국회 종료 시점이 임박한 현재의 국회 협상에서 강점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나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정견 발표에서도 자신의 경륜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심 원내대표는 "여당과 협상하는 데 경력은 무시하지 못한다"며 "정부여당과 싸우려면 그들보다 체급이 높거나 최소한 같아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심 원내대표는 "누구든 원내대표가 되는 순간 이 정부는 흠을 잡기 위해 주변을 탈탈 털 것"이라며 "저는 약점 잡힐 것이 전혀 없다. 선수에서나 민주화 운동 경험에서나 저는 민주당 누구한테도 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저는 호남 출신에 장애인"이라며 "영남이 주류인 한국당에서 호남 출신에 장애인인 제가 원내대표가 되면 그 자체로 당이 변화한다는 큰 청신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교안 당대표는 개표 결과 발표 후 심 원내대표에게 "어려운 시기에 중책의 짐을 지려고 나온 그 자체가 중요하다"며 "신임 원내대표가 한국당에 필요한 투쟁력과 협상력을 모두 갖춘 훌륭한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심 원내대표, 김 정책위의장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좌파 폭정을 막아내고 총선 승리와 구국의 길을 힘차게 열어가겠다"며 "당장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의 험난한 파고를 넘어야 한다. 좌파 정권의 공작 정치와 야당탄압에 대해서도 총력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과 결선에 진출했던 강석호·이장우 후보조와 김선동·김종석 후보조는 27표로 같은 표를 득표했다. 유기준·박성중 후보조는 1차 투표에서 10표를 얻어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국제적 행사에 참석한 김세연 의원과 당원권 정지 상태인 박순자 의원을 제외한 모든 한국당 의원들이 투표에 참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