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한사미' 돌아온 미세먼지, 출근길 "숨쉬기 조차 힘들어"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최동수 기자
  • 2019.12.10 10: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올겨울 들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바라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겨울철이 삼한사미(사흘은 춥고 나흘은 미세먼지가 심하다는 신조어)가 된 건 오래죠."

10일 강추위가 지나간 자리를 미세먼지가 가득 메웠다. 하늘은 마치 해가 뜨지 않은 것처럼 온통 뿌예 가까운 거리도 제대로 보기 힘들었다. 출근길 시민들은 마스크를 쓰는 등 대비를 했지만 평소와 다름없이 나선 경우도 적지 않았다.

환경부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과 충청북도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올 겨울 들어 처음이다.

겨울철을 맞아 다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하면서 시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출근길에는 따뜻한 날씨에 옷차림은 다소 가벼워진 반면 미세먼지에 대비해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을 쉽게 볼 수 있었다. 각 버스정류장과 지하철역에는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하는 안내 문구와 방송이 나왔다.

서울 2호선 신촌역에서 만난 최모씨(33)는 "이제 좀 덜 춥다고 생각했는데 미세먼지가 가득해서 목이 많이 아프고 숨도 쉬기 힘들다"며 "앞으로도 계속 미세먼지가 있는 채로 살게 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답답하다"고 말했다.

택시기사 이모씨(65)는 "외출했을 때 조금 따뜻하다 싶어 하늘을 바라보면 미세먼지가 가득하다"며 "마스크를 착용하는 손님들이 많고 겨울철에 이른바 삼한사미가 된 건 오래"라고 말했다.

마스크를 끼지 않거나 충분한 대비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서울 공덕동에서 만난 장모씨(27)는 "미세먼지가 심하다는 건 알았는데 출근할 때 잠깐만 참으면 된다고 생각해서 마스크를 챙기지 않았다"며 "걱정은 되긴 하는데 이전에도 따로 마스크를 쓰거나 해본 적은 별로 없다"고 말했다.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올겨울 들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차량 2부제가 시행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올겨울 들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차량 2부제가 시행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비상저감조치 등 미세먼지 관련 대책이 충분히 알려지지 않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수도권에선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을 제한하고 각 지역 행정·공공기관은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변호사 최모씨(34)는 "차량 2부제를 시행하는지 모르고 자동차를 가지고 법원에 갔다"며 "환경부에서 문자가 왔는데 차량운행 제한이라고만 돼 있어서 자세한 내용을 몰랐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미세먼지가 심해진 이유는 대기 정체로 국내·외 미세먼지가 축적되고 국외 미세먼지가 추가로 유입된 탓이다. 이날 수도권 미세먼지 수치는 '매우 나쁨', 강원권·충청권·호남권·영남권은 '나쁨', 제주권은 '보통'으로 예보됐다. 강원영서·충청권·대구도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검사들 앞 추미애의 살벌한 농담…"나가도 좋아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