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예결위 여야 3당 간사 협의체, 내년도 예산안 합의 '불발'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2019.12.10 09:4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전해철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원내지도부와 이야기하고 결정"

image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전해철, 한국당 이종배, 미래당 지상욱 간사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간사협의 회동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소속 여야 교섭단체 3당 간사 협의체의 내년도 예산안 합의가 10일 오전 불발됐다.

예결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전해철 의원은 이날 오전 "노력을 많이 했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상황에 대해 원내지도부에게 이야기하고 어떻게 할지 논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전 의원은 예산안 합의가 불발된 이유에 대해 말을 아꼈다. 전 의원은 "협상을 해온 게 있기에 세세한 이야기는 적절하지 않다"며 "원내지도부와 의논하고 가능한 빨리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철회하고 예산안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개최하겠다고 극적 합의했다. 하지만 이후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반대의견이 나오자 한국당은 예산안 합의가 이뤄질 경우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겠다고 조건을 달았다.

이에 예결위 소속 여야 교섭단체 3당 간사 협의체는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정회와 속개를 계속하며 예산안 협상을 해왔다.

예산안 합의가 불발되면서 정기국회 마지막날인 이날 예산안이 여야 합의로 처리될 수 있을지 여부도 불투명하다. 당초 여야가 이날 오전 중으로 예산안 합의를 이룰 경우 기획재정부의 '시트 작업'을 거쳐 이날 오후 수정안이 본회의 상정돼 처리될 것으로 관측됐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