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고 명장' 김응용 회장, 제자들 축하 속에 팔순연 치러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2019.12.10 19: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김응용 회장(앞줄 오른쪽)이 10일 팔순연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OSEN
한국 야구의 최고 명장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의 팔순연이 많은 제자들의 축하 속에 치러졌다.

10일 오후 서울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이번 팔순연은 김 회장 본인은 극구 사양했으나 제자들의 거듭된 요청으로 열렸다. 김인식 전 야구 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김성한, 한대화, 이순철, 선동열, 장채근, 이강철, 이종범, 이대진 등 과거 해태 왕조의 주역들, 그리고 류중일 LG 감독과 이승엽 한국야구위원회(KBO) 홍보대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김 회장의 건강을 기원했다.

이날 부인 최은원 여사와 함께 자리한 김응용 회장은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추억의 시절을 회고했다. 제자 대표로 나선 이승엽 홍보대사는 김 회장에게 황금열쇠 감사패를 선물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정치계 인사들도 축전과 꽃다발을 보내왔다.

김응용 회장은 1983~2000년 해태, 2001~2004년 삼성, 2013~2014년 한화 감독을 지내며 한국시리즈 10회 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2005~2010년에는 삼성에서 야구인 최초로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2016년 11월부터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초대 회장을 맡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