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국 자연휴양림 예약 이젠 '숲나들e' 로 'OK'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2019.12.11 1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산림청, 예약서비스 시스템 통합… 오는 18일부터 본격 서비스 개시

산림청은 오는 18일부터 전국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숲나들e'에서는 유명산, 천보산, 팔공산 등 모두 147개 자연휴양림(국립 43, 공립 95, 사립 9)을 예약할 수 있다.

제암산, 산수유, 좌구산, 봉황산, 한천, 백아산, 칠갑산 자연휴양림은 앞으로 순차적으로 예약이 가능하게 된다.

'숲나들e' 메인화면./자료제공=산림청
'숲나들e' 메인화면./자료제공=산림청
이용 방법은 네이버, 구글 등 검색포털에서 '숲나들e'를 검색하면 되며 모바일로도 이용 가능하다.

현재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 중이며 연간 약 15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이다.

그동안 운영 주체가 서로 달라 예약시스템도 123개나 운영되면서 국민들에게는 혼란과 함께 이용에 불편을 초래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산림청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호텔예약 사이트에서 영감을 얻어 자연휴양림을 통합예약 할 수 있는 체계를 구상, 이번에 통합작업을 완료한 것이다.

지난 3월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1월부터는 카카오의 인공지능인 카카오 i를 통해서도 음성 인식으로도 자연휴양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기존 자연휴양림을 운영하기 위해 각기 운영하던 시스템을 통합, 수수료 및 운영관리 비용을 연간 12억원 절감할 수 있을 것" 이라며 "자연휴양림 검색·예약시간 단축 등의 편의성 증진은 물론 기존 자연휴양림 운영자들이 수기로 처리하고 있던 환불 등의 업무를 자동화했고 자연휴양림별 빈 객실을 쉽게 검색할 수 있어 가동률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