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백군기 용인시장 시장직 유지할까…내일 대법 선고

  • 뉴스1 제공
  • 2019.12.11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사 선거사무실 차려 무상사용한 혐의 2심서 벌금 90만원…당선무효형 면해

image
백군기 용인시장.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유사 선거사무실을 차려놓고 이를 무상으로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항소심에서 벌금 90만원형을 선고받은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69)의 상고심 선고가 12일 내려진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이날 오전 10시10분 대법원 2호법정에서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백 시장의 상고심 판결을 선고한다고 11일 밝혔다.

백 시장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1월부터 4월 초까지 용인시 기흥구 동백동에 유사 선거사무실을 차려놓고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됐다. 그는 해당 사무실을 무상으로 쓴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았다.

선출직 공무원이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을 위반해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1심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만 유죄로 보고 벌금 90만원을 선고하고, 선거사무실 임대비용 추정치인 588만여원 추징을 명령했다.

해당 사무실에서 이뤄진 SNS 업로드 등 행위는 통상적 정치활동의 일환으로 볼 수 있지만, 사무실을 3개월가량 무상임차해 쓴 건 정치자금법 입법취지를 근본적으로 위반한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2심도 1심 판단을 유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