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원태 회장의 '몸집 줄이기'…대한항공, 6년 만의 희망퇴직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VIEW 5,417
  • 2019.12.11 17:4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만 50세 이상 직원 대상, 퇴직금+최대 24개월 급여+ 최대 4년간 학자금 지원 조건..."강제성 없이 희망자 대상"

image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한진그룹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추가 구조조정을 단행한다. 대한항공 (26,150원 상승700 -2.6%) 임원을 20% 이상 줄인데 이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만 50세 이상(근속연수 15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사내에 공고했다.

희망퇴직은 강제성 없이 본인의 자발적 의사에 따라 신청한 직원에 한해 실시된다.

운항승무원(파일럿)과 기술 및 연구직, 해외근무 직원 등 일부 직종은 제외된다.

회사는 “정년(60세)에 앞서 새로운 인생설계를 준비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보다 나은 조건으로 퇴직할 수 있는 기회 제공하기 위해 희망 퇴직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의 희망퇴직은 2013년 이후 6년 만이다. 당시에는 약 110명이 회사를 떠났다. 몸집을 가능한 줄여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신속히 대응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대한항공은 오는 23일까지 희망퇴직을 접수하고 심사를 걸쳐 이달 말 실시할 예정이다. 회사는 희망퇴직 신청 직원에게는 법정 퇴직금과 최대 24개월분의 월급여를 추가로 지급한다.

이와 함께 퇴직 후 최대 4년간 자녀의 고교, 대학교 학자금 및 생수 등의 복리후생도 지원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권고나 강제성은 전혀 없다”며 “직원이 스스로 신청한 경우에만 희망 퇴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진그룹은 임원인사를 통해 임원을 20% 이상 감축했다. 기존 회장 포함한 임원 규모가 108명에서 79명으로 줄었다. 또 대한항공은 사장 이하 임원 직위체계를 기존 6단계(사장-부사장-전무A-전무B-상무-상무보)에서 4단계(사장-부사장-전무-상무)로 축소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