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세돌 은퇴 이유는 AI "내가 최고라는 자부심에 결정타"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2019.12.19 07: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이세돌 9단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바디프랜드 도곡타워에서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 은퇴 대국에서 미소를 보이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AI 한돌과의 첫 대결에서 승리를 거둔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토크쇼에 출연해 인간미를 뽐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는 이세돌 9단이 출연해 여러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 방송은 이세돌 9단의 은퇴 기념 대국이 진행되기 전 촬영이 진행됐다. 이세돌 9단은 이미 알파고와 대결을 펼친 바 있음에도 은퇴 기념 대국 상대로 AI를 선택한 것에 대해 "내 욕심이었다. (대결 상대로) 생각나는 기사들은 있었지만, 부탁드리기 부담스러웠다"며 "은퇴하는 마당에 (내 부탁을 기사들이) 거절하기 어려울 것 싶었는데, 마침 (AI 한돌과의) 대결 제의가 왔고 인공지능이랑 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미 승리를 거둔 모습이 공개됐지만, 경기 전 이세돌은 "사실 집 컴퓨터에도 AI 프로그램이 깔려 있는데, 못 이긴다"며 "사실 내가 패했을 확률이 굉장히 높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그는 "면피하려고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건 아니다"며 "슬프기보단 웃프다(웃기면서 슬프다). 벌써부터 약간 걱정이 된다"며 솔직하게 밝혔다. 하지만 이날 펼쳐진 실제 경기에서 이세돌은 AI 한돌을 상대로 92수 만에 불계승을 거두는 쾌거를 얻어냈다.

은퇴를 결심한 이유로는 AI 등장을 꼽았다. 이세돌은 "'내가 거의 최고다, 최고의 한 사람이다'라는 자부심이 있었는데 AI가 그 생각에 결정타를 날렸다"며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상대라고 생각이 들었고, 우리끼리 잘한다고 해서 큰 의미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과거 알파고와의 대국 당시 6㎏ 가량 살이 빠졌었다는 이세돌 9단은 "3대0으로 지는 상황에 대해 스트레스가 있었다"며 "('내가 이긴다, 아직 기계는 사람에게 안 된다'는 발언은) 지금 생각해보면 부끄러운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패배 당시에 대해선 "가족들에게 미안했다"는 심경을 고백했다. 이날 관객석에서 녹화를 지켜보던 아내 김현진씨가 처음 알게 된 남편의 속내에 눈물을 보였다. 김현진씨는 "(남편 이세돌이) 첫 패배 후 아무런 내색을 안 하기에 '괜찮나 보다'고 생각했다"며 "집에서는 밝은 모습을 보여주거나 방에 혼자 들어가 있는 편, 저에게 기분 나쁜 내색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알파고와의 네 번째 대국에서 승리를 거뒀던 것에 대해선 이세돌은 "알파고는 초반이 약할 것이라고 오판했다"며 "초반에 승부를 거는 건 어리석은 짓이라는 걸 뒤늦게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4국에서 내 스타일대로 하지 않고 꾹꾹 참았다"며 "경기 중반까지 수비만 하다 78수를 냈는데 인공지능이 예상하지 못한 수라 버그(프로그램 상의 결함에 의해 컴퓨터 오류나 오작동이 일어나는 현상)가 일어난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아내 김현진씨도 "당시 구글 관계자들이 술렁였다"며 "그때 남편의 승리를 예감했다"고 전했다.

평소 딸과 잘 놀아준다는 이세돌은 최근 걸그룹에 입덕(어떤 분야에 푹 빠져 마니아가 되기 시작했다는 뜻)했다는 귀여운 고백도 했다. 이세돌은 "최근 어떤 경연 프로그램을 보다 (그룹 오마이걸에) 빠졌다"며 "'괜찮다' 싶어서 노래를 찾아 들었다. 좋아하는 노래는 '불꽃놀이'다. 내 상황과 맞아떨어지는 부분도 있더라"고 웃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