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프트센, 중국 심천 자회사 설립…중화권 진출 시동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2.26 12: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프트센, 중국 심천 자회사 설립…중화권 진출 시동
소프트웨어 업체 소프트센 (1,765원 상승10 0.6%)은 중화권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광동성 심천시에 종속회사(가칭 심천소프트센정보과학기술유한공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자본금 규모는 150만 달러(17억원)로 설립과 등기는 내년 2월 완료할 예정이다.

중국 심천시는 여러 IT 기업들이 몰려 있어 중국 IT의 메카로도 불린다. 심천 소프트센은 이곳을 발판으로 중화권 네트워크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활용한 교육·의료 분야 솔루션 개발에도 집중한다.

지난 5일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웨이커준 기술담당이사가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웨이커준 이사는 텐센트, 바이두, 메이투안 등 중국을 대표하는 IT기업을 거친 이력이 있다.

웨이커준 이사는 "심천소프트센은 기존 에듀센, 빅센메드 등 교육·의료 관련 솔루션과 아이티센의 센골드 솔루션을 중화권 시장에 적합한 플랫폼으로 개선하는 업무를 우선 추진한다"며 "중국 심천지역의 ICT 생태계와 연계해 중화권 시장에서 활용도가 높은 새로운 솔루션이나 서비스도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