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율주행은 기본"…눈앞에 펼쳐질 모빌리티 혁신

머니투데이
  • 라스베이거스(미국)=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7 1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전(Car電)의 미래 10년 CES 2020]토요타, 자율주행차 다니는 스마트시티-호텔 객실 같은 공간도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는 더 이상 IT·가전 제품만을 위한 전시회가 아니다. 자동차 업체들이 서비스, 소프트웨어 기술을 들고 모터쇼 참석만큼 CES 참석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오는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CES 2020’에서도 현대자동차뿐 아니라 토요타, 메르세데스-벤츠 등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다양한 신기술을 선보이며 미래 모빌리티(이동수단)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
아키오 토요타 사장(왼쪽)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의 토요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기성훈 기자
아키오 토요타 사장(왼쪽)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의 토요타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기성훈 기자



토요타, 자율 주행차 다니는 '스마트 도시' 건설



토요타는 6일 프레스 콘퍼런스를 열고 내년 일본 후지산 인근에 '스마트 도시' 형태의 '우븐 시티(Woven City)'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의 새로운 버전을 내놓을 것이란 예상을 깨고 '스마트 시티'를 내놓은 것이다.

우븐 시티는 자율주행과 스마트 홈, 인공지능(AI)과 같은 신기술을 실제 생활에 적용된다. 여기에는 토요타 연구원과 그 가족, 퇴직자, 과학자, 업계 파트너 등 2000여 명이 거주한다.

아키오 토요타 사장은 콘퍼런스 기조연설자로 나서 "소규모로 완전한 스마트 도시를 건설하는 것은 미래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독특한 기회"라며 "사람과 건물, 자동차가 모두 데이터와 센서를 통해 서로 연결되고 통신해 AI 기술을 실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요타는 우븐 시티에서 운행할 1인승 자율주행 콘셉트카 'e-포미(4me)’도 CES 2020에서 선보인다.

토요타는 이 차량 안에서 즐길 수 있는 △뮤직스튜디오 △드레싱 룸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차 안을 갤러리나 노래방, 개인용 옷장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CES 2020'에서 공개될 BMW 'i3 어반 스위트' 모습./사진제공=BMW코리아
'CES 2020'에서 공개될 BMW 'i3 어반 스위트' 모습./사진제공=BMW코리아



호텔 같은 내부…'감성주행' 강조한 미래車



BMW는 차량 내부를 호텔 객실 형태로 바꾼다. 도심형 전기차 i3를 기반으로 한 콘셉트카 ‘i3 어반 수트’가 주인공이다. 운전석과 대시보드를 제외한 모든 부분을 호텔 스위트룸 형태로 구성한다.

탑승자는 차 안에서 휴식을 취하고 엔터테인먼트를 즐기거나 업무가 가능하다. 이를 위해 휴식용 발판을 포함한 카시트, 천장에서 내려오는 스크린, 개인용 사운드 존을 적용했다.

아우디도 탑승자와 교감할 수 있는 쇼카 'AI:ME'를 공개한다. 'AI:ME'는 집·직장에 이어 탑승자의 요구를 이해하는 '제3의 생활 공간'이라는 콘셉트로 만들어졌다.

쇼카에는 시선을 추적하는 기능을 통해 탑승자의 눈으로 차량과 직관적으로 소통하거나 배달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기능이 탑재됐다. 또 가상현실(VR) 고글을 착용하면 차를 타고 가는 동안 산봉우리 사이를 가로지르는 '가상 비행'을 즐길 수 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업체마다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신기술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CES 2020에 공개되는 아우디 AI:ME 쇼카./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CES 2020에 공개되는 아우디 AI:ME 쇼카./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는 ‘비전 EQS’ 콘셉트카를 공개한다. 대형 세단 S클래스를 기반으로 하는 전기 콘셉트카 ‘비전 EQS’는 1회 충전으로 최장 700㎞를 달릴 수 있다. 기존 일반 전기차의 2배에 가깝다.

가변형 배터리 기반 새로운 전기 주행 플랫폼을 사용해 배터리를 비롯한 다양한 시스템 구성 요소를 가변적으로 각기 다른 용도에 맞춰 적용할 수 있다. 특히 고속도로 장거리 주행에서 레벨3의 자율 주행 기능도 지원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