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토트넘' 손흥민 VS '리버풀' 미나미노…EPL '한일전' 승자는?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1 19: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일 새벽 2시30분 '빅매치'…손흥민 '중책' 부여 VS 미나미노 '교체 출전' 가닥

손흥민이 지난달 7일(현지시간)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번리와 경기를 마친 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혼자서 70m 이상 드리블을 치고 나가 골을 성공시켰고, 특히 '폭풍 질주' 드리블에 이어 원더골을 꽂은 손흥민에게 '손나우두'라는 새 별명이 생겼다. / 사진제공=뉴스1
손흥민이 지난달 7일(현지시간)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번리와 경기를 마친 뒤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의 축하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혼자서 70m 이상 드리블을 치고 나가 골을 성공시켰고, 특히 '폭풍 질주' 드리블에 이어 원더골을 꽂은 손흥민에게 '손나우두'라는 새 별명이 생겼다. / 사진제공=뉴스1
12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한일전’이 성사될 전망이다. 손흥민(토트넘)과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가 이번 ‘빅매치’의 주인공이다.

토트넘은 이날 새벽 2시30분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리버풀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를 갖는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팀을 이끄는 중책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토트넘 ‘에이스’로 꼽히는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뛸 수 없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왼쪽 공격수로 출전하거나 루카스 모우라와 ‘투톱’ 공격수로 호흡을 맞출 전망이다.

일본의 차세대 축구 스타 미나미노의 출전도 기대된다. 선발 출전 가능성은 높지 않은 편이다. 리버풀이 자랑하는 ‘마누라’(마네, 피르미누, 살라) 라인에 밀려 후반 교체가 예상된다.

팀 분위기는 ‘리그 선두’ 리버풀이 앞선다. 리버풀은 리그 20경기서 19승 1무(승점 58)로 무패행진을 달리는 중이다. 2위 레스터 시티(승점 45)와 3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44점)과 상당한 격차를 두고 있다.

반면, 토트넘은 다소 침체에 빠진 상황이다. 리그 21경기서 8승 6무 7패(승점 30)에 그치고 있다. 리그 7위에서 좀처럼 반등에 성공하지 못한다.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권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