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사상 최고가에도 신중한 4Q 실적전망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4 08:10
  • 글자크기조절

[개장전] 삼성전자 등 '어닝 서프라이즈'에도 상장사 실적 전망치 하향 지속 주목해야, 점검 필요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삼성전자 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150형의 생생한 화질을 자랑하는 2020년형 마이크로 LED ‘더 월’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삼성전자 전시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150형의 생생한 화질을 자랑하는 2020년형 마이크로 LED ‘더 월’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주가는 실적에 수렴한다. 최근 삼성전자 (72,200원 ▲1,300 +1.83%), SK하이닉스 (114,600원 ▲4,900 +4.47%) 등 반도체 대표종목의 주가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도 이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시장 기대치를 훌쩍 웃도는 실적을 내놓으면서 여타 업종·종목들도 양호한 실적을 계속 이어가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시장이 완연하다.

최근 시장 분위기를 과열권으로 평가하는 이도 있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코스피 거래에서 공매도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6년 이후 저점 수준인 5%선까지 내려왔다며 이는 상승 전망 쪽으로 심리가 쏠려 있음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과도한 기대감은 필연적으로 실망을 부르기 마련이다. 여느 업종에 비해 낙관 편향이 강한 증권업계임에도 최근 시장 일각에서의 과도한 낙관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는다. 돌다리도 두드려 봐서 나쁠 일은 없다. 다만 투자결정 시점이 잠깐 늦어지는 것 뿐이다. 낙관 편향의 분위기에서 신중한 전망을 내놓는 이들의 목소리도 들어볼 만하다. 요약하자면 현재의 주가 수준이 실적 기대감에 의해 과열된 것은 아닌지 짚어볼 필요가 있다는 얘기들이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이 과거 연도의 실적 전망치와 실제 실적의 괴리를 분석한 결과 2010년 이후 4분기 실적 전망치 달성률은 77.7%에 그쳤다. 상대적으로 전망치에 대한 신뢰도가 높았던 2015~17년 3개 연도의 4분기 실적이 전망치를 충족한 수준도 83.7%에 불과했다. 시장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한, 소위 '어닝 쇼크' 기업들이 20% 안팎 수준에 달했다는 얘기다. 4분기 실적 전망치를 충족시키지 못했다는 것은, 매년 초 '새해 효과'로 인한 거품이 꺼질 대로 꺼진 시점의 기대치도 못 맞췄다는 뜻이다.

김 연구원은 "올해 4분기 실적 시즌의 전망도 그리 밝지만은 않다. 삼성전자가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음에도 4분기 전망치의 하향 조정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2019년 연초 47조원(분석 대상 기업 200개사 기준)을 웃돌았던 지난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현재 26조8000억원 수준으로 낮아져 있다. 1개월 전 대비로도 4.3% 하향 조정된 숫자"라고 했다.

또 "상장사의 이익은 2019년 부진했다가 2020년에 회복이 예상된다"며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연말 전망치의 80% 수준만 달성하더라도 이익 증감률의 저점은 지난해 3분기로 확정된다. 증시 전체 이익 사이클은 회복 국면에 진입해 빠르면 올 1분기, 늦어도 2분기에는 이익 증감률의 플러스(+) 전환도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올해 연간 영업이익 증감률은 +33.5%로 예상되지만 이는 현실성이 결여된 올 4분기 전망치(영업이익 45조1000억원, 전년 동기비 68% 증가)를 포함한 수치"라며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올 4분기 전망치와 이를 토대로 계산된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 증감률은 과대평가된 면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창환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2010년 이후 2018년까지 4분기 상장사 영업이익이 실적 전망치를 평균 22.3% 밑돌고 순이익이 평균 38.3% 하회했다는 점을 들었다. 삼성전자의 이달 초 '어닝 서프라이즈'에도 불구하고 과거 실적의 평균 하회율을 전망치에 그대로 적용하면 상당히 부진한 실적이 예상된다는 게 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그는 시장 전반으로는 부진한 흐름이 예상되더라도 △필수소비재 △조선 등 업종이 4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하면서 전망치도 상향되고 있는 반면 △IT가전 △보험 △디스플레이 △반도체 등이 상대적으로 부진한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등 차별화된 흐름이 나타날 것으로 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