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사권은 정부에"…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 일축한 文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2020.01.14 16: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文대통령, 윤종원 행장 출근무산 장기화에 직접 논란 불식…노조는 반발 "문제해결 의지 없다"

image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1.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권은 정부에게 있다"며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임명을 둘러싼 '낙하산 인사' 논란을 일축했다. 청와대가 "국정철학을 잘 아는 분"이라고 진화에 나선 이후에도 관련 논란이 이어지는 등 노조의 '출근저지' 투쟁이 장기화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신년기자회견에서 논란을 불식시킬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신년기자회견에서 '윤 행장 임명을 두고 낙하산 인사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는 취지의 질문에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 정책금융기관"이라며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하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행장이 금융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노조의 주장도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그분(윤 행장)은 경제금융 분야에 종사해 온 분"이라며 "경력 면에서 미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비토(veto·거부)'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도 했다.

노조를 향해선 "다음에는 내부에서 발탁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노조 분들도 '기업은행의 발전과 기업은행이 해야 할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이나 역할을 얼마나 더 활발하게 할 수 있느냐'의 관점에서 (행장) 인사를 봐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윤 행장이 취임 12일째 노조에 막혀 출근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기업은행의 '반쪽 경영' 사태를 정상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각종 금융정책을 펴는 데 있어 기업은행의 존재감이 적지 않으므로 노조의 투쟁이 장기화하면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일각에선 오히려 노조를 자극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기업은행 노조가 전날 조합원 대토론회를 열고 당정청과의 대화에 나서겠다며 나름의 출구전략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노조가 기대한 것과 정반대의 대답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기업은행 노조는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 이후 발표한 성명서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부정한 적 없다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은행장을 선임하라는 주장이 어떻게 조직 이기주의냐'고 반발했다.

노조 관계자는 "대통령이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 같다"며 "당정청이 뒤에서는 문제 해결을 하자고 하면서 앞에선 다른 소리를 하니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노조는 출근저지 투쟁을 이어나가며 향후 대응책을 모색할 방침이다.

한편 노조의 투쟁이 길어지면서 기업은행의 경영공백 우려도 현실화하고 있다. 윤 행장이 전날 경영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그룹별 업무보고 청취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인사 등 일부 업무에선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3년의 임기 만료가 임박한 임상현 전무이사(수석부행장)와 배용덕·김창호·오혁수 부행장 등 임원인사 뿐 아니라 직원 인사도 시급하다. 기업은행 직원들 사이에선 '언제쯤 상반기 인사가 이뤄지는 것이냐'며 어수선한 분위기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행장이 정상적인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면서 인사도 지연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은행 영업에 득이 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한폐렴 세번째 확진자, 23~24일 집밖에 돌아다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