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태형 감독 "주장은 오재원! 계약 안 했을 것 같아요?" [★현장]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15 12: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재원(왼쪽)과 김태형 감독. /사진=뉴스1
오재원(왼쪽)과 김태형 감독. /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오재원(35)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아직 FA 신분이지만, 2020년 주장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계약 안 했을 것 같아요?"라는 기묘한 농담도 남겼다.

두산은 15일 잠실구장에서 2020년 시무식 겸 창단기념식 행사를 열었다. 행사 후 김태형 감독이 취재진과 만났다. 여기서 김태형 감독은 "2020년 주장은 오재원이다"라고 못 박았다.

오재원은 2019년 시즌 후 FA가 됐다. 두산의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이기에 두산 잔류가 유력하다. 큰 틀에서 합의는 됐고, 옵션 정도만 남은 상태.

가능성이 높지만, 아직 공식적으로 도장을 찍지는 않았다. 두산 관계자 역시 "아직 오재원과 계약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현재 오재원은 미국에서 개인 훈련중이다.

하지만 김태형 감독은 오재원을 '당연히 두산 선수'라 생각하는 중이다. 차기 주장을 묻는 질문에 "2020년에도 그대로 오재원이다"라고 했다.

'아직 FA 계약 전인데 정해진 것이냐'라고 되묻자 "계약을 안 했을 것 같아요?"라며 받은 후 "뭐 아니면 말고"라며 웃었다.

오재원은 두산의 상징과도 같은 선수다. 전풍 사장 역시 이날 시무식에서 "우리 선수들에게 '쫄지 말라'고 했다. 우리 구단 영상을 보면 주장이 '쫄지 말고, 하던 대로 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 주장이 오재원이다. 그리고 2020년에도 오재원이 계속 선수단을 이끌 전망이다. '예정된 확정'쯤 되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