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하철 노조 "운전연장 지시 거부"…21일 지하철 대란오나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2020.01.16 14: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서울교통공사노조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등 단체가 16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교통공사, 서울시, 고용노동부 등 3주체는 신속히 문제를 해결해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라고 요구하고 있다./사진= 임찬영 기자
서울교통공사노조와 시민단체가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을 위해 승무 분야 운전시간 연장을 취소하지 않으면 부당 업무 지시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노조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등 단체는 16일 오전 11시 서울시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교통공사, 서울시, 고용노동부 등은 신속히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20일까지 운전시간 연장 등 결정을 철회하지 않으면 21일 업무지시 거부에 들어갈 방침이다. 승무분야는 연장업무만 거부할 수 없는 만큼 근무 자체를 거부한다는 게 노조 측 설명이다. 사실상 전면 파업과 유사한 효과가 나올 전망이다.

최은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울본부장은 "근로조건 후퇴가 노동자 동의 없이 이뤄지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다"라며 "노동 존중을 표방하는 박원순 시장이 책임지고 노동자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1000만 서울시민의 지하철 안전을 노동자 스스로 지키겠다는 것에 어떤 시민이 반대하겠느냐"며 "이달 21일부터 전개되는 부당한 업무 지시 거부 투쟁에 시민들은 적극 지지를 보내줄 것이다"고 밝혔다.

이정원 노동자연대 운영위원은 "이번 운영 시간 연장으로 승무원 10명 중 1명이 2시간 이상 근무시간이 연장된다"며 "이는 문재인 정부가 천명한 주 52시간 근로에도 명백하게 위반되는 행위다"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 조건을 개선하기는커녕 노동시간을 늘려 심각한 위험으로 내몰고 있으면서 어떻게 시민 안전을 담보하겠느냐"며 "노동자와 시민의 안전과 권리 위해 부당한 업무 지시에 거부하는 노동자의 행동은 정당하다"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지난 9일에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달 20일까지 승무원 운전시간 연장 결정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21일부터 업무를 거부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앞서 지난해 10월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그러나 서울교통공사가 승무분야 노동시간을 늘리겠다고 발표하자 노조는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