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설리 친오빠가 부친과 '유산 갈등' 폭로한 이유(종합)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20.01.19 12: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고 설리의 친오빠 최모씨가 공개한 친부의 문자메시지 일부(오른쪽)/사진=머니투데이DB, 최씨 인스타그램 캡처
고(故) 설리(본명 최진리)의 친오빠가 아버지와 유산 갈등을 겪고 있다고 폭로했다.

설리 친오빠 최모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내 동생으로 인한 슬픔을 혼자 안고 가고 싶은데 어떻게 친부라는 사람이 동생의 슬픔도 아닌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본인의 지인들에게 공유할 수 있나"라며 문자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공개했다.

최씨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나에게는 천국으로 먼저 간 딸내미가 이 땅에 남긴 유산이 있습니다. 어제 그 유산 상속 문제로 남남이 된 아이들 엄마와 전화로 다툼이 있었습니다. 나는 딸내미가 남기고 간 소중한 유산을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고 천국에서 기뻐할 딸내미의 유지를 받들어 사회에 환원되어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습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최씨는 "동생 묘에는 다녀오시지도 않으신 분이. 사적인 거 공유하지 싫지만.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사세요"라고 전했다.

이어 최씨는 같은 날 다른 글을 통해 다시 한번 부친에 대한 분노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전화해서 할 말이 겨우 본인의 명예훼손, 어머니에 대한 욕, 과거에 대한 얘기가 전부인 거 보니 어이가 없다"라며 "아버지란 사람이 동생의 유산에 대한 상속은 원하면서 상속세와 그에 대한 책임은 피한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길러주신 어머니에게 남남이라고 표현한 이상 저와도 남남이다. 화가 나서 전화하신거 보니 어머니가 틀린 말한 건 아닌가 보다"라고 덧붙였다.

또 최씨는 "동생에 의한 사생활 어떤 것도 내뱉은 적이 없다. 말 못할 것도 없고 나에 의한 문제를 내가 이래라저래라 못 할 것도 없다. 10년 혹은 20년이 지나서 그때 왜 그러지 못했을까 라는 후회는 하기 싫다"면서 "유산으로 인한 문제를 거론하고 지인에게 퍼트린 건 친부라는 사람이 먼저다. 그쪽에게 하소연해라"고 글을 남겼다.

고 설리는 지난해 10월1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3남 1녀 중 셋째로, 생전에 최씨를 비롯한 오빠들에 대한 애정을 공개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터뷰"나는 14년간 신천지였다"…한 신도의 '고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