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거래규모 100조원 돌파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20 11: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거래규모 102.8조… 개통시 36조 대비 3배 ↑

조달청이 운영하고 있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의 거래 규모가 사상 최초로 100조원을 넘어섰다.

조달청은 나라장터의 지난해 거래규모가 102조8339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년의 89조7741억 원보다 14.5% 증가한 것이다. 2003년 개통 시 36조원 보다는 3배나 성장한 것이다.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조달 플랫폼이다. 전체 공공조달 거래의 73%(2018년 기준)가 나라장터를 통해 처리되고 있다.

중앙행정기관, 광역·기초자치단체, 공기업 등 5만7000여개 수요기관과 43만여개 조달업체가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 거래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시설공사가 43조8701억원, 물품 33조9028억원, 서비스 24조2994억원, 외자 6030억원 순으로 전년 대비 분야별로 고르게 증가했다.

기관별로는 지방자치단체가 전체의 45.7%인 47조462억원, 국가기관은 17조7967억원(17.3%), 교육기관 12조5516억원(12.2%) 등이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앞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을 도입해나라장터를 차세대 전자조달시스템으로 전면 개편할 계획"이라며 "고도화된 시스템으로 재탄생해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이 더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