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건모 장인·장모 "장지연, 신혼집 들어가…둘이 잘 지낸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497,169
  • 2020.01.21 09: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장욱조씨 가족사진. 왼쪽부터 배우 장희웅, 피아니스트 장지연, 장욱조 부부./사진=장욱조의 생명나무 홈페이지
작곡가 장욱조씨 부부가 사위 김건모의 성추문 사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21일 여성조선에 따르면 장씨와 그의 아내는 지난 19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경사 나고 행복해야 할 땐데 그러질 못하니, 부모 마음이 얼마나 힘들겠냐"고 말했다.

이날 장씨 부부는 인터뷰 도중 연신 한숨을 내뱉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장씨는 굳은 표정으로 답변을 꺼렸다고 한다.

장씨의 아내는 "우리가 답답하다고 무슨 말을 하겠나. (보도가)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까…. 지금은 어떤 소리를 해도 도움이 안 된다"며 "60여 년을 살았는데 세상이 무서운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털어놨다.

딸 장지연 부부의 근황에 대해서는 "(딸 장지연은) 혼인신고 이후 정자동 신혼집에서 김건모와 함께 살고 있다. 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며 "둘이 잘 지낸다.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