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팰리세이드 사고가 '김여사' 잘못?…걸핏하면 혐오

머니투데이
  • 박준이 인턴기자
  • 2020.01.23 13: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팰리세이드 차주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전라북도 익산에서 내리막길을 내려가던 현대차 팰리세이드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온라인상에서 사고 원인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가운데, 또다시 '여성 차주'에 대한 혐오성 발언도 등장했다.


원인은 차량 시스템, '후진 기어 후 내려가면 시동이 꺼진다'


사진=팰리세이드 차주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팰리세이드 차주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시작은 지난 20일 SBS '모닝와이드 블랙박스로 본 세상'에서 방영된 사고 내용이었다. SBS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6일 팰리세이드 차주 A씨는 내리막길에서 차량을 운전하다 전복 사고를 당했다. 제보자는 "갑자기 핸들이 가벼워지며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았다"며 "차량 급발진으로 인해 죽을 뻔했다"고 전했다.

원인은 차량의 시동 시스템에 있었다. 팰리세이드는 후진 기어를 넣은 상태에서 차량이 뒤로 내려가면 시동이 자동으로 꺼진다. 변속기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자동사 제조사 측은 "(제보자가) 후진 기어를 넣고 후진한 후에 전진 기어가 아닌 후진 기어를 한 번 더 넣고 진행한 것으로 확인된다"며 "후진 기어 상태에서 경사로 인해 차가 아래로 내려가면서 설정대로 자동으로 시동이 꺼졌다.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브레이크를 계속 밟다 보니 압력이 높아져 더이상 제동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전문가와 동행해 같은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A씨의 사고처럼 시동이 꺼졌다.



운전 미숙 vs 차체 결함


커뮤니티에 올라온 '팰리세이드'에 대한 다양한 의견/사진=커뮤니티 캡처
커뮤니티에 올라온 '팰리세이드'에 대한 다양한 의견/사진=커뮤니티 캡처


방송 후 많은 커뮤니티에서는 사고의 원인이 '운전 미숙'인지, '차체 결함'인지를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은 사고의 원인을 직접 분석하며 A씨의 운전 미숙을 지적하고 나섰다.

몇몇은 "후진 기어를 넣은 상태로 내리막길을 내려간 게 문제다"라고 비판했고, 한편에서는 "시동이 꺼졌는데 이를 알아채지 못한 것"을 문제 삼았다. 또 '계기판을 볼 상황이 아니었다'는 A씨의 말을 지적하며 "운전하면서 계기판과 후방 카메라를 안 본 게 문제다"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차량 자체에 문제가 있다며 반박했다. 일부는 "시동이 꺼졌는데 스티어링과 계기판이 켜져 있으면 시동이 꺼졌는지 못 알아챌 수 있을 것 같다"며 시스템을 문제 삼았다. "사용자가 인지할 수 있게끔 충분히 경고나 안내 메시지가 나와야 한다" "시동 제어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운전자의 보상 요구도 논란, "과하다" vs "그럴 수 있다"


사진=차주 A씨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차주 A씨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 후 차주의 대응이 또 다른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A씨는 현대차 측에 본인 1억원, 자녀 2억원의 현금보상과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GV80 증정, 현대차 군산 서비스센터 담당자 2명과 엔지니어 1명의 해고를 요구했다. 운전자가 요구한 보상액은 총 4억원에 달한다.

이를 두고 보상 요구가 다소 과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몇몇 누리꾼은 "차체의 결함이라고 보긴 애매한 데 4억원의 보상 요구는 지나치다" "차주가 계기판도 안 봤는데 왜 직원까지 자르냐"고 비판했다.

한편에서는 요구한 보상액이 적절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누리꾼은 "외국에서는 바닥 미끄러운데 표지판 안 뒀다고 피해보상금 몇십 억씩 달라고 한다"라며 "소비자 입장에서 충분히 요구할 수 있는 정도다"고 말했다.



'여성 차주 혐오'도 등장


사고 원인이 불분명한 가운데 남초 커뮤니티, 자동차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여사' 논쟁이 또 다시 등장하기도 했다. 차주인 A씨가 단순 '여성 운전자'라는 이유에서다. 여성 운전자의 차 사고 사건마다 끊이지 않고 등장하는 말이다.

커뮤니티에서는 "김여사가 또"라는 댓글이 연이었고, "여자들은 꼭 계기판도 안 보고 운전하더라" "여자들은 아무래도 기계와 차량에 대한 상식이 딸린다"는 여성 혐오성 발언까지 등장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