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설 연휴 직전, 펀드매니저는 '차·화·바' 샀다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85
  • 2020.01.24 09: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설 연휴 직전, 펀드매니저는 '차·화·바' 샀다
설 명절, 펀드매니저들이 미리 사놓고 가는 주식에 투자해볼까. 명절에는 펀드매니저들이 불확실성이 큰 종목은 미리 매도하고, 성장성과 안정성이 높은 주식을 사두고 가는 경향을 보인다. 명절 기간 국내 증시는 휴장하지만 뉴욕이나 유럽 증시는 쉬지 않기 때문에 상황이 급변할 수 있어서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설 명절이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 20~23일간 기관투자자들은 '차(자동차)·화(화학)·바(바이오)' 업종에 주목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현대차 (85,400원 상승1000 -1.2%)는 나흘간 626억원 어치 순매수하며 개별 종목 중 가장 많이 사들였다. 현대차를 비롯해 자동차 부품주인 현대모비스 (164,500원 상승5500 -3.2%)(128억원), 만도 (20,400원 상승700 -3.3%)(110억원), 현대글로비스 (87,000원 상승1500 -1.7%)(95억원), 현대차2우B (55,200원 상승600 -1.1%)(70억원)까지 매수상위 2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자동차 업종은 지난 22일 현대차가 깜짝 실적을 발표한 후 부쩍 펀드매니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기관 뿐 아니라 외국인까지 러브콜을 외치면서 쌍끌이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2일 8.55% 오른데 이어 전날 2.76% 상승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럭셔리 플래그쉽 SUV  'GV80'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br><br>'GV80'은 3.0 디젤 모델 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하며 가솔린 2.5/3.5 터보 모델을 더해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대자동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5일 오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럭셔리 플래그쉽 SUV 'GV80' 출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br><br>'GV80'은 3.0 디젤 모델 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하며 가솔린 2.5/3.5 터보 모델을 더해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대차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27조8680억원, 영업이익은 1조24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5%, 148.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16% 가량 상회한 수치다. 올해도 제네시스 SUV 라인업이 갖춰지는 등 신차와 SUV 비중 확대에 따른 구조적인 믹스 개선이 이어질 예정이어서 호실적이 기대된다. 현대차가 자동차를 많이 팔면 부품주들도 매출이 동반 성장하기 마련이다.

화학업종은 전기차 배터리 기대감이 큰 종목들 위주로 투자가 이뤄졌다. 기관은 개별 종목 중 현대차 뒤를 이어 LG화학 (303,000원 상승500 -0.2%)을 2번째로 많이 샀다. 나흘 간 LG화학 매수액은 530억원이다. 포스코케미칼 (42,550원 상승850 2.0%)(164억원), 롯데케미칼 (181,000원 상승7500 4.3%)(58억원)에 대한 사자세도 이어졌다.

이들은 올해 유럽 시장 중심 고성장이 예고되고 있다. 유럽은 국내 배터리체인 '단골 고객'이다. 특히 LG화학은 올해 배터리 외형이 화학부 매출에 근접하는 수준으로 컸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도 재시동이 걸릴 전망이다. 이희철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배터리, 태양광 기여도 확대로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종목 중심으로 비중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 사진제공=삼성바이오로직스

펀드매니저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 (450,000원 상승7000 1.6%)와 그 모회사인 삼성물산 (88,300원 상승1500 -1.7%)은 물론, 셀트리온헬스케어 (69,000원 상승1100 1.6%) 등 바이오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이중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16억원 샀고, 삼바 모회사인 삼성물산은 530억원 어치 순매수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6억원 규모 사들였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코스닥 대장주로, 셀트리온과의 합병 추진설에 매기가 몰리고 있다. 합병시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을 셀트리온이 사들이는 형식이 될 것인만큼 주가 상승이 기대되고 있다. 일감몰아주기 이슈에서도 벗어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깜짝 실적을 달성하며 바이오 부문 성과가 가시화됐음을 알렸다. 이에 투자심리가 급격히 개선됐다. 삼성바이오는 지난해 매출액 7016억원, 영업이익이 917억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각각 30.9%, 64.6% 증가한 실적을 내놨다. 이에 삼성바이오 모회사인 삼성물산도 계열사 지분가치 상승에 힘입어 주가가 승승장구하고 있다.

정대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삼성물산 기업가치 중 삼성전자와 삼성바이오 등 계열사 지분가치가 85.8%를 차지한다"며 "삼성물산 주가도 올랐지만, 여전히 계열사 지분가치 상승분에 미지치 못해 주가 상승여력이 남았다"고 말했다.

설 연휴 직전, 펀드매니저는 '차·화·바' 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